연예가화제

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 누리꾼 "日 원빈 어디 갔나?" 탄식

최지원 입력 2019.01.18. 10:00

기무라 타쿠야(47)의 근황이 한국 누리꾼에 충격을 안겼다.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 사진에 누리꾼들은 "일본 대표 꽃미남 어디 갔냐"며 탄식했다.

글쓴이는 최근 기무라 타쿠야가 출연한 일본 예능프로그램 방송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이라고 소개했다.

이 사진이 화제를 모으며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기무라 타쿠야(47)의 근황이 한국 누리꾼에 충격을 안겼다.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 사진에 누리꾼들은 "일본 대표 꽃미남 어디 갔냐"며 탄식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충격적인 어제의 기무라 타쿠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큰 화제를 모았다. 글쓴이는 최근 기무라 타쿠야가 출연한 일본 예능프로그램 방송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이라고 소개했다.

기무라 타쿠야는 일본 아이돌 그룹 SMAP의 비주얼 센터이자 일본 원조 꽃미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가수 겸 배우. 사슴 같은 눈망울과 작은 얼굴, 뚜렷한 이목구비. 순정 만화 속 주인공 같은 완벽한 비주얼로 일본의 대표 미남으로 손꼽히며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국내에서는 배우 원빈의 닮은꼴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기무라 타쿠야는 과거와 달라도 너무 다른 모습이었다. 이마와 입 주변에 생긴 깊은 주름, 탄력을 잃은 피부까지 세월을 고스란히 맞은 모습을 보인 것. 이 사진이 화제를 모으며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사진 외에 그가 최근 웨이보를 통해 올라온 근황도 눈길을 끌고 있다.

누리꾼들은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에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정말 헉 소리 나게 잘생겼었는데. 많이 변했네요", "원조 꽃미남은 어디로? 이거 실화인가요", "이거 진짜 인가요? 세월이 야속하네요", "자외선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젊은 시절부터 서핑, 낚시광이더니", "이상하게 나온 순간 캡처겠지. 설마 그 기무라 타쿠야가 저렇게까지" 등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기무라 타쿠야의 노화가 자연스럽다는 반응도 있다. 이들은 "나이들면 늙는 거 당연한거 아니냐", "오히려 인조미가 없어서 보기 좋다", "이게 뭐라고 난리람. 사람이면 다 늙는건데", "지금도 충분히 잘 생기고 괜찮은 거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더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기무라 타쿠야 SNS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