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법적 책임 묻겠다" 했는데..'스카이캐슬' 18회 대본도 확산

이은호 입력 2019.01.17. 09:35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스카이(SKY) 캐슬'이 대본 유출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6일 증권가를 중심으로 미방영된 17회 대본이 유출된 데 이어 18회 대본마저 확산되고 있다.

17회 대본 유출 당시 JTBC 측은 "드라마에 대한 화제성과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내용 유출과 같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었다"면서도 대본 유출로 인해 아직 방송되지 않은 회차의 내용이 알려지게 된 데 대해 시청자들에게 우선 사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적 책임 묻겠다" 했는데..'스카이캐슬' 18회 대본도 확산
사진=JTBC 제공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스카이(SKY) 캐슬’이 대본 유출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6일 증권가를 중심으로 미방영된 17회 대본이 유출된 데 이어 18회 대본마저 확산되고 있다. 해당 대본은 아예 파일 형태로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는 상태다. 파일 하단에는 해당 대본을 보유한 배우의 극중 캐릭터 이름까지 쓰여 있다.

17회 대본 유출 당시 JTBC 측은 “드라마에 대한 화제성과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내용 유출과 같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었다”면서도 대본 유출로 인해 아직 방송되지 않은 회차의 내용이 알려지게 된 데 대해 시청자들에게 우선 사과했다. 현재 유출 경위를 조사 중이며, 무단 유포자들을 상대로 강력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도 밝혔다.

종영까지 4회를 남긴 ‘스카이캐슬’은 최근 시청률 19%를 넘기는 등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고 있다. 종잡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지면서 결말을 둘러싼 각종 추측이 난무했다. 지난 15, 16회 방송 전에도 다음 회 내용을 담은 스포일러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기도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