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카이캐슬' 16회, 김서형 손등 상처가 살해 증거?..네티즌 '관심↑'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입력 2019.01.13. 08:18

'스카이캐슬' 16회에 등장한 김서형의 손등 상처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이하 '스카이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의 죽음을 둘러싼 비밀들이 점차 드러났다.

이에 네티즌들은 "손등 상처 뭘까" "김주영 손에 있는 상처가 신경 쓰인다" "범인인 듯" "복선 같다" "다시 조사해보면 혜나한테 김주영 피부조직 나올 듯" "손에 상처 설마 증거?" 등이라며 김주영이 김혜나를 죽음으로 몰았다고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JTBC 'SKY 캐슬' 방송화면 캡처

'스카이캐슬' 16회에 등장한 김서형의 손등 상처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이하 '스카이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의 죽음을 둘러싼 비밀들이 점차 드러났다.

이날 강예서(김혜윤)와 만난 김주영(김서형)은 "예서야 요즘도 악몽꾸니? 혜나가 저렇게 된 건 네 잘못이 아니야"라면서 "혜나가 죽은 건 전적으로 혜나 탓이야. 욕심이 과하면 화를 부른다는 말 알지?"라고 섬뜩하게 말했다.

이후 화면에는 김주영의 손등이 두 번 클로즈업 돼 눈길을 끌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손등 상처 뭘까" "김주영 손에 있는 상처가 신경 쓰인다" "범인인 듯" "복선 같다" "다시 조사해보면 혜나한테 김주영 피부조직 나올 듯" "손에 상처 설마 증거?" 등이라며 김주영이 김혜나를 죽음으로 몰았다고 예상했다.

한편 '스카이캐슬'은 총 20부작으로 종영까지 단 4회분만을 남겨두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sol@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