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참시' 황광희 "매니저고 뭐고..내가 왜 남을 신경 써야 돼?"

입력 2019.01.13. 07:32 수정 2019.01.13. 07:36

황광희가 매니저 일진설 논란 전 녹화했던 방송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화제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전역 후 황광희의 방송 생활이 전파를 탔다.

황광희는 스튜디오서 "사실 민망했다. (방송이) 쉽지 않다"고 하소연했고, 전현무는 "2년의 공백이 참 무섭긴 하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이날 황광희의 방송 분량은 단 10분이었으며 매니저는 통편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황광희가 매니저 일진설 논란 전 녹화했던 방송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화제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전역 후 황광희의 방송 생활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황광희는 전역 당일 대형 쇼핑몰을 방문해 자신의 인지도를 시험했다. 그는 휑한 쇼핑몰 현장에 "내가 원했던 그림은 여기가 꽉 차 있는 거였다. 괜히 이런 옷을 입었나"라며 민망해했다.

황광희는 스튜디오서 "사실 민망했다. (방송이) 쉽지 않다"고 하소연했고, 전현무는 "2년의 공백이 참 무섭긴 하다"고 말했다. 이어 황광희는 차 안에서 요즘 유행을 따라가기 위해 공부에 나섰다.

이에 전현무는 황광희의 노력에 "관찰 예능에서 카메라 보는 건 처음 봤다. '무한도전'인 줄 알았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소름 돋았다"며 공감했다. 그러자 황광희는 "카메라가 있는데 어떻게 모른 척하냐"고 하소연했고, 이영자는 "익숙해지면 괜찮다"며 위로했다.

특히 황광희는 "출연하고 싶은 소망 프로그램이 뭐냐"는 질문에 "'나 혼자 산다'에 나가고 싶다. 사실 혼자 하는 게 편하다. 매니저고 뭐고 없이. 귀찮다. 왜 내가 남을 신경 써야 하냐. 하고 싶은 대로 못하고"라며 솔직하게 답해 폭소케 했다.

한편 황광희의 매니저는 일진설로 논란을 빚어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이로 인해 이날 황광희의 방송 분량은 단 10분이었으며 매니저는 통편집됐다.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