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알함브라' 마침내 풀린 찬열 미스터리..실종 아니라 숨었다 [어저께TV]

장진리 입력 2019.01.13. 06:46 수정 2019.01.13. 06:47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찬열의 비밀이 마침내 풀렸다.

12일 방송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정희주(박신혜 분)의 도움으로 정세주(찬열 분)가 숨겨둔 황금 열쇠의 비밀을 푸는 유진우(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우는 황금 열쇠만이 정세주를 찾는 유일한 단서라고 생각하고 미친듯이 게임 레벨 업에만 매달렸다.

마침내 황금 열쇠의 진정한 비밀, 그리고 정세주의 비밀을 알게 된 유진우는 미소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장진리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찬열의 비밀이 마침내 풀렸다. 

12일 방송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정희주(박신혜 분)의 도움으로 정세주(찬열 분)가 숨겨둔 황금 열쇠의 비밀을 푸는 유진우(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우는 '마스터' 정세주가 매로 보낸 전령으로 인해 정세주가 지하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때문에 위험을 무릅쓰고 정세주를 찾기 위해 지하 감옥으로 향했지만, 얻은 것은 레벨 100 이상만 사용할 수 있는 황금 열쇠 뿐이었다. 

유진우는 황금 열쇠만이 정세주를 찾는 유일한 단서라고 생각하고 미친듯이 게임 레벨 업에만 매달렸다. 그러나 정희주가 준 힌트는 유진우가 가지고 있었던 생각을 모두 깨부숴버렸다. 

마르꼬 한(이재욱 분), 그리고 차형석(박훈 분), 서정훈(민진웅 분)까지 모두 죽게 만들었던 게임의 버스는 카페 알카사바에서 시작됐다. 마르꼬 한은 게임 제작에 참여한 것이 거의 없는데도 정세주를 겁박해 대부분의 이익을 취하려 들었고, 정세주는 "내가 다 만든 게임"이라고 반대했다. 마르꼬 한은 정세주를 진짜 칼로 찔렀고, 엠마(박신혜 분)가 이를 목격했다. 

바로 그때, 게임과 현실의 시공간이 뒤틀리기 시작했다. 현실이 곧 게임이 되고, 게임이 곧 현실이 되어버린 것. 큰 부상을 당한 정세주는 카페 알카사바 밖으로 도망갔고, 마르꼬 한이 뒤를 쫓았다. 마르꼬 한이 자신을 다시 찌르려던 그때 정세주는 게임 아이템인 총을 쐈는데, 실제로 마르꼬 한이 총상을 입고 바닥에 쓰러졌다. 정세주는 뭔가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집으로 돌아온 정세주는 마르꼬 한에게서 찾은 유진우의 연락처에 다급하게 메일을 보내기 시작했다. 그때 비가 내리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멜로디가 흐르면서 NPC가 된 마르꼬 한이 나타났다. 마르꼬 한을 피해 유진우를 만나기 위해 그라나다로 향한 정세주는 결국 사라졌다. 실종된 것이 아니라 스스로 숨어버린 것이었다.

엠마를 만나 정희주가 알게 된 사실은 유진우에게 가장 결정적인 힌트가 됐다. 호텔에서 엠마를 만난 정희주는 엠마의 팔찌와 반지에 주목하게 됐다. 너무나도 익숙한 모양, 그것은 정희주가 늘 가이드를 할 때마다 설명했던 파티마의 손이었다. 정희주는 유진우에게 "이슬람교에서는 파티마의 손이 천국에 가는 문을 연다고 믿는다. 천국의 열쇠와 파티마의 손이 맞닿는 날, 비로소 성문이 무너지고 성이 열린다"고 말했다. 

황금 열쇠는 지하 감옥을 열기 위해서가 아니라, 엠마의 손과 만나 성을 무너뜨리기 위한 것이었다. 정세주는 유진우가 이 사실을 깨달을 때까지 스스로 숨어있었다. 마침내 황금 열쇠의 진정한 비밀, 그리고 정세주의 비밀을 알게 된 유진우는 미소 지었다. /mari@osen.co.kr

[사진] tvN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