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KY캐슬 김서형, 김보라 죽이고 찬희에 누명? 염정아 충격 [어제TV]

유경상 입력 2019.01.13. 06:00

찬희를 김보라 살인범으로 만든 김서형이 실상 가장 유력한 살인 용의자라는 데 염정아가 경악했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6회 (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 김주영(김서형 분)은 황우주(찬희 분)를 김혜나(김보라 분) 살인범으로 만들었다.

그와 함께 이수임은 아들 황우주에게서 김혜나가 자신을 '강예서 학습도구' 취급한 김주영에게 분노했다는 말을 듣고 "혜나가 만약 김주영을 찾아갔다면?"이라며 김주영을 찾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찬희를 김보라 살인범으로 만든 김서형이 실상 가장 유력한 살인 용의자라는 데 염정아가 경악했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6회 (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 김주영(김서형 분)은 황우주(찬희 분)를 김혜나(김보라 분) 살인범으로 만들었다.

한서진(염정아 분)은 딸 강예서(김혜윤 분)와 앙숙인 김혜나가 죽자 김주영에게 “살려 달라”고 애원했다. 김주영은 한서진에게 강예서가 “김혜나 죽여 버리고 싶다”고 말한 녹음을 들려주며 의심을 부추겼고, 한서진은 딸을 의심하며 김주영에게 도움을 청한 것. 김주영은 조선생(이현진 분)에게 “우주가 유죄판결을 받아야 한다”며 음모를 꾸몄다.

이어 황우주가 김혜나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부친 황치영(최원영 분)은 차민혁(김병철 분)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차민혁은 “변호사를 겸업할 수 없다. 로펌 그만둔 지도 오래 돼 아는 사람도 없다”며 거절했고, 아내 노승혜(윤세아 분)에게 “경찰이 수갑까지 채워 데려간 건 증거가 확실하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경찰이 내세운 증거는 김혜나 손톱 밑에서 발견된 황우주 피부조직과 차량 블랙박스 영상.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김혜나 추락 당시 옆에 황우주 같은 빨간 후드티를 입은 사람이 찍혀 있었다. 이수임(이태란 분)은 누군가 일부러 황우주에게 누명을 씌우려 빨간 후드티를 입고 보일러실에 숨어 있다가 김혜나를 밀었다고 추측했지만 경찰은 믿어주지 않았다.

뒤이어 이수임은 진진희(오나라 분)를 통해 김혜나가 강준상(정준호 분)의 혼외자며 강예서에게 홈피에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사실을 알았다. 이수임은 한서진(염정아 분)의 멱살을 잡고 “네 자식 살리겠다고 내 자식을 사지로 몰아? 넌 네 자식도 사지로 몰고 있다. 우주가 저렇게 됐는데 예서가 멀쩡하겠냐”고 성냈다.

그와 함께 이수임은 아들 황우주에게서 김혜나가 자신을 ‘강예서 학습도구’ 취급한 김주영에게 분노했다는 말을 듣고 “혜나가 만약 김주영을 찾아갔다면?”이라며 김주영을 찾아갔다. 같은 시각 강예서도 김주영의 사무실에서 김혜나의 열쇠고리를 발견하고 이상한 낌새를 차렸다. 이수임도 그 열쇠고리를 알아봤지만 강예서는 “내 거다”고 둘러댔다.

김주영은 이수임의 추궁에 “나한테 천벌 받을 년이라고 했지? 너도 영영 나오지 못할 지옥 불에서 살아봐”라며 굳이 황우주에게 누명 씌운 이유를 암시했다. 같은 시각 강예빈(이지원 분)이 김혜나가 이복언니란 사실을 알고 유품을 살폈고, 그 안에서 녹음파일이 나왔다. 그 녹음파일에는 김혜나와 김주영의 음성이 들어 있었다.

한서진은 김혜나가 김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고 “우리 학교 쪽에서 누가 손잡은 거냐. 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 달라. 난 내 힘으로 서울의대 가겠다”고 협박하는 음성을 확인 경악했다. 한서진에게 딸 강예서를 의심하게 하고 황우주에게 누명을 씌워 범인으로 만든 김주영이 사실 가장 유력한 살인 용의자였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김주영이 직접이든 사람을 시켜서든 김혜나를 살해한 것 같다” “김혜나도 참 맹랑하다. 김주영을 직접 찾아가서 협박하다니” “김혜나가 한서진 보다 김주영이 더 무서운 사람이란 걸 몰랐던 듯” “예서도 김주영 의심할 것 같고, 한서진도 김주영과 틀어질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이며 이어질 전개에 관심을 전했다. (사진=JTBC ‘SKY캐슬’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