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황광희 매니저 일진 논란에 통편집, 매니저 없는 첫 전참시 [어제TV]

박수인 입력 2019.01.13. 06:00

역대 최초 매니저 없는 '전지적 참견시점'이었다.

1월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매니저 퇴사 후 황광희 분량이 첫 방송됐다.

전역 후 예능인으로 야심차게 복귀한 황광희는 예상치 못한 매니저의 논란과 퇴사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분량마저 잃을 위기에 처했다.

역대 최초 매니저 없는 '전지적 참견시점'이었으나 매니저 통편집에도 분량을 챙긴 황광희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역대 최초 매니저 없는 '전지적 참견시점'이었다. 황광희가 매니저 없는 '전지적 참견시점'으로 분량을 확보했다.

1월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매니저 퇴사 후 황광희 분량이 첫 방송됐다. 이날 황광희는 매니저 통편집으로 역대 최초 매니저 없는 방송을 만들어냈다.

'전지적 참견시점'은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을 엿보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황광희는 전역 후 첫 예능 복귀 프로그램으로 '전지적 참견시점'을 택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전역 후 처음 만나는 매니저이자 '전지적 참견시점'에 함께 출연했던 유시종이 일진설에 휘말린 것. 매니저의 방송 출연 이후 그와 동창생들의 폭로가 이어졌고 매니저는 한 차례 부인했으나 추가 폭로글이 공개되자 퇴사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불똥을 맞은 건 황광희였다. 전역 후 예능인으로 야심차게 복귀한 황광희는 예상치 못한 매니저의 논란과 퇴사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분량마저 잃을 위기에 처했다.

이에 '전지적 참견시점' 측은 "매니저의 분량은 최대한 편집하고 황광희 캐릭터에 집중하도록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공개된 방송 속 황광희 매니저는 없었다. 매니저의 말은 자막으로 처리됐고 주로 황광희의 혼잣말 혹은 패널들과 이야기가 담겼다.

역대 최초 매니저 없는 '전지적 참견시점'이었으나 매니저 통편집에도 분량을 챙긴 황광희였다. 광희는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가장 출연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으로 MBC '나 혼자 산다'를 언급했고 "사실 혼자 하는 게 편하다. 매니저고 뭐고 없이 눈치 안 보고 혼자 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폭주하듯 말해 뜻밖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