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KY캐슬' 정준호, 김보라 장례식 불참..딸 정체 알고 경악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19.01.13. 06:00

정준호가 김보라 장례식에 불참한 뒤 딸 정체를 알고 경악했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6회 (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 강준상(정준호 분)은 김혜나(김보라 분)가 제 친딸이란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강준상이 뒤늦게 김혜나가 제 친딸이었음을 알게 되며 어떤 후폭풍이 닥칠지 긴장감을 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준호가 김보라 장례식에 불참한 뒤 딸 정체를 알고 경악했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6회 (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 강준상(정준호 분)은 김혜나(김보라 분)가 제 친딸이란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강준상은 김혜나 대신 병원장 손자를 살리고 병원장 눈에 들며 승승장구했고,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아내 한서진(염정아 분)에게 “그러게 왜 그런 애를 집에 들였냐. 출생이 그런 애들이 화를 만든다. 수창이 형네도 가을이가 문제 아니었냐”고 말했다.

한서진은 그런 강준상에게 김혜나의 장례식을 알리며 “내일이다. 그래도 같이 살던 애인데.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와라”고 당부했지만 강준상은 “내가 왜 후회를 하냐. 병원장님과 골프 약속 있다. 골프 옷이나 챙겨놔라”며 무시했다.

이어 장례식장에서 강예빈(이지원 분)이 모친 한서진과 진진희(오나라 분) 노승혜(윤세아 분)의 대화를 엿듣고 김혜나가 제 이복언니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강예빈은 눈물 흘리며 김혜나의 유품을 살폈고, 김혜나 모친 김은혜(이연수 분)와 부친 강준상의 추억까지 알았다.

그날 밤 강준상이 홀인원을 했다며 기분 좋게 만취귀가하자 강예빈이 “아빠가 그러고도 사람이냐. 자기 딸인 줄도 모르고. 장례식도 안 오고. 혜나 언니 엄마랑 선재도도 갔었다며”라고 분노했다. 강준상은 “선재도? 은혜?”라며 경악했다.

강준상은 한서진을 추궁했고, 한서진은 마지못해 “혜나 당신 딸이다”고 사실을 말했다. 강준상이 뒤늦게 김혜나가 제 친딸이었음을 알게 되며 어떤 후폭풍이 닥칠지 긴장감을 더했다. (사진=JTBC ‘SKY캐슬’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