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KY캐슬' 김서형, 시험지 유출 협박받고 김보라 살해 '반전' (종합)

유경상 입력 2019.01.13. 00:2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서형이 김보라를 살해한 진범으로 암시됐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 16회 (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는 김주영(김서형 분)과 김혜나(김보라 분)의 과거사가 드러났다.

김혜나가 죽고 황우주(찬희 분)가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당황한 황치영(최원영 분)이 차민혁(김병철 분)에게 변호를 부탁하며 도움을 청했지만 차민혁은 차갑게 외면했다. 차민혁 아내 노승혜(윤세아 분)가 이수임(이태란 분)에게 대신 변호사를 소개했다. 황치영 이수임 부부는 변호사와 함께 황우주가 체포된 이유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체포된 이유는 증거가 나왔기 때문. 김혜나 손톱 밑에서 황우주 피부조직이 나왔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발견됐다. 황우주는 제 마음을 몰라주는 김혜나와 말다툼을 벌였고, 김혜나가 “힘들면 포기해라”고 짝사랑을 쉽게 말하자 붙잡고 뿌리치는 과정에서 피부조직이 나왔으리라 말했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빨간 후드티를 입은 사람이 찍혀 있었다.

이수임은 변호사와 함께 살인현장을 찾아갔고 보일러실을 발견 누군가 빨간 후드티를 입고 보일러실에 숨어 있다가 김혜나를 밀었으리라 추측했다. 일부러 황우주에게 살인누명을 씌우려 의도적으로 일을 꾸몄으리라 여긴 것. 하지만 경찰은 너무 많은 우연이 필요하다며 그 말을 믿지 않았다.

이수임은 황우주에게 김혜나와 갈등관계에 있는 사람에 대해 물었고, 황우주는 김혜나가 “예서 코디가 날 학습도구로 생각한다”며 분노했던 일을 떠올렸다. 이수임은 김주영(김서형 분)을 의심했다. 여기에 진진희(오나라 분)는 말실수 끝에 김혜나와 강예서(김윤혜 분)가 싸우는 모습을 봤다고 노승혜와 이수임에게 털어놨다.

이수임은 한서진(염정아 분)의 멱살을 잡고 “넌 지금 네 자식도 사지로 몰고 있다. 예서가 제대로 공부할 수 있을 것 같냐. 내가 지금 검사에게 가서 다 밝힐 거다”고 분노했고, 한서진은 김주영에게 “이수임이 검사에게 가겠다고 한다”고 불안해했다. 김주영은 “증거가 있으니 우주는 우리 계획대로 구속돼 유죄 판결 받을 거다”고 말했다.

그 사이 차민혁은 아들 차서준(김동희 분) 차기준(조병규 분)에게 강예서 조퇴 소식을 전해 듣고 강예서 김혜나 황우주까지 빠진 지금이 등급을 올릴 기회라고 말했다가 집 밖으로 쫓겨났다. 강예서는 조퇴까지 하며 혼란에 빠졌지만 김주영이 “김혜나는 욕심이 많아 화를 부른 거다”고 설득하자 금세 평온을 되찾았다.

황우주는 김주영의 말대로 살인 혐의로 구속됐고, 김혜나 장례식이 치러졌다. 한서진은 “내일 혜나 장례식이다. 후회하지 말고 가라”고 말했지만 강준상(정준호 분)은 “나 원장님이랑 골프약속 있다. 뭘 나까지 가냐”며 외면했다. 강예빈(이지원 분)은 장례식에서 모친 한서진과 노승혜 진진희가 나누는 대화를 듣고 김혜나가 이복언니란 사실을 알았다.

그날 밤 강예빈은 홀인원을 했다며 기분 좋게 만취 귀가한 부친 강준상에게 “아빠가 사람이냐. 혜나 언니가 딸인 줄도 모르고. 혜나 언니 장례식장에도 안 가고. 혜나 언니 엄마와 선재도 놀러갔었다며. 기억 안 나?”라고 성냈다. 강준상은 “선재도? 김은혜?”라며 경악 추궁했고, 한서진은 마지못해 “사실이다. 혜나 당신 딸이다”고 인정했다.

그 시각 이수임은 “혜나가 만약 김주영을 찾아갔다면?”이라고 김주영을 의심해 찾아갔고, 강예서는 김주영의 공부방에서 김혜나의 열쇠고리를 찾아 숨겼다. 강예빈은 김혜나 유품 중에서 녹음파일을 찾았고, 한서진이 그 녹음파일을 들었다. 앞서 김주영은 김혜나를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지만 김혜나는 김주영을 찾아가 시험지 유출에 대해 협박했던 것.

김혜나는 김주영에게 “우리 학교 쪽에서 누가 손잡은 거냐. 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라. 난 내 힘으로 서울의대 가겠다”고 협박했다. 그 녹음파일을 들은 한서진이 경악하는 순간, 김주영은 이수임에게 “나한테 천벌받을 년이라고 했지, 너도 영영 나오지 못할 지옥 불에서 살아봐”라며 황우주에게 누명을 씌운 이유까지 암시했다. (사진=JTBC ‘SKY캐슬’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