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단독] 마이크로닷 측, 극비리에 합의 시도.."한국 활동 원한다" 뜻 전해

강경윤 기자 입력 2019.01.11. 15:36 수정 2019.01.11. 15:48

부모의 20년 전 채무 논란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측근을 통해 향후 한국 활동을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SBS funE 취재 결과, 최근 마이크로닷과 매우 가까운 친척은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1998년 경 사기당했다는 일부 피해자들과 극비리에 개별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


[SBS funE l 강경윤 기자] 부모의 20년 전 채무 논란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측근을 통해 향후 한국 활동을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SBS funE 취재 결과, 최근 마이크로닷과 매우 가까운 친척은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1998년 경 사기당했다는 일부 피해자들과 극비리에 개별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닷의 친척은 일부 피해자들에게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합의의 의사가 있으며, 향후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가 한국 활동을 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합의를 하고자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닷 측이 밝힌 합의 조건은 20년 전 채무에 대한 원금 변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서 피해자들은 "IMF 시기에 수천에서 수억 씩을 빌리고 사라졌다가, 20년이 흐른 뒤 나타나서 원금을 갚겠다고 하니 황당하지 않을 수 없다. 뒤늦었지만 한국에 와서 피해자들에게 성의 있는 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변제 의지를 보이는 게 사람의 도리가 아니겠는가."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현재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뉴질랜드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닷과 산체스의 활동은 잠정 중단했으며, 그 밖의 행적은 확인되고 있지 않다.

한편 충북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억대의 사기혐의로 현재 인터폴에 적색수배된 상태다.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하게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고 이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뉴질랜드 잠적이나 도피를 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마이크로닷의 부모와 관련된 억대의 사기 논란은 지난해 11월 불거졌다. 20년 전 마이크로닷 가족이 충북 제천에 거주할 당시, 지인과 친척, 친구들에게 총 20억원 대 돈을 빌린 뒤 잠적, 뉴질랜드로 도피성 이민을 갔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줬다. 마이크로닷은 이 논란으로 채널A '도시어부' 등에서 하차당했다.

kykang@sbs.co.kr

[SBS FunE 관련기사]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