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단독] 이상우, '진심이 닿다' 출연 확정

백솔미 기자 입력 2019.01.11. 15:35 수정 2019.01.11. 16:48

연기자 이상우가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 출연한다.

최근 조부와의 개인사 논란으로 자진 하차한 신동욱의 자리를 대신한다.

11일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이상우는 최근 '진심이 닿다' 제작진과 만나 드라마, 캐릭터와 관련해 이야기를 주고받은 뒤 출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극중 이상우는 서울중앙지검의 '금수저' 검사를 연기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동아DB
연기자 이상우가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 출연한다. 최근 조부와의 개인사 논란으로 자진 하차한 신동욱의 자리를 대신한다.

11일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이상우는 최근 ‘진심이 닿다’ 제작진과 만나 드라마, 캐릭터와 관련해 이야기를 주고받은 뒤 출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9월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살래요’ 이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연기활동에 나선다.

극중 이상우는 서울중앙지검의 ‘금수저’ 검사를 연기한다.

공부, 연애, 사회생활까지 모두 완벽한 ‘엄친아’ 캐릭터이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잘 난 배경을 티내지 않는 인물이다. 사랑 앞에서는 물불 가리지 않는 순정남의 모습을 드러낸다. 변호사 역할의 이동욱과는 법대 재학시절부터 사법연수원 시절까지 함께 보낸 절친한 관계이다.

6일 첫 방송하는 ‘진심이 닿다’는 잘 나가는 변호사(이동욱)와 그의 비서로 위장 취업한 한때 잘 나갔던 한류여신(유인나)의 이야기로, 법정 로맨스 장르를 표방한다.

지난해 큰 인기를 모은 ‘김비서가 왜그럴까’의 연출자 박준화 PD의 차기작으로, 이동욱과 유인나가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재회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동아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