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단독] 한현민 父, 배우 깜짝 데뷔..'힙합왕' 극중 父子로 '동반출연'

진향희 입력 2019.01.11. 10:48 수정 2019.01.11. 11:15

톱모델 한현민(18)의 아버지 하워드 타이투스(47)가 배우로 깜짝 데뷔한다.

한현민 아버지 하워드 타이투스는 오는 2월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힙합왕-나스나길'(이하 '힙합왕')에서 극중 한현민의 아버지 역을 맡아 아들 못잖은 끼를 발산한다.

한현민은 "아버지 키도 185cm가 넘는다. 긍정적인 성격은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것이다. 한국어에 서툰 아버지를 대신해 어머니가 통역을 자주 해준다"는 얘기를 방송에서 여러 번 밝힌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톱모델 한현민(18)의 아버지 하워드 타이투스(47)가 배우로 깜짝 데뷔한다.

한현민 아버지 하워드 타이투스는 오는 2월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힙합왕-나스나길’(이하 ‘힙합왕’)에서 극중 한현민의 아버지 역을 맡아 아들 못잖은 끼를 발산한다. 실제 부자지간인 두 사람이 드라마에서도 아버지와 아들로 등장해 사실감 넘치는 연기와 찰떡 호흡을 선보이는 것.

하워드 타이투스는 알려진대로 나이지리아인이다. 한현민은 수출업을 하던 나이지리아인 아버지와 무역회사에 다니던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름 한현민은 어머니의 성 ‘한’을 따른 것이다. 한현민은 “아버지 키도 185cm가 넘는다. 긍정적인 성격은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것이다. 한국어에 서툰 아버지를 대신해 어머니가 통역을 자주 해준다”는 얘기를 방송에서 여러 번 밝힌 바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촬영 순간까지도 한현민은 아버지의 캐스팅을 전혀 몰랐다. 제작진이 한현민 몰래 실제 연기호흡을 가장 잘 낼 수 있는 아버지를 섭외했고, 촬영 직전까지도 비밀에 부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카메오 출연이 아닌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등장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현민 역시 ‘힙합왕’에서 본격 배우 데뷔 신고식을 치른다. 웹 드라마에 출연한 이력은 있지만, 굵직한 배역으로 고정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현민은 주인공인 이호원의 친구 역으로 등장한다.

한편, ‘힙합왕’은 본격적인 힙합 문화 현상과 그 세계를 신선한 터치로 그려낼 정통 힙합 음악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신의 퀴즈 시즌1’ ‘총각네 야채가게’와 바비킴, 윤미래, 성시경 등 실력파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유명한 이준형 감독이 연출을 맡아 음악적인 감각과 드라마의 완성도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이호원, 에이프릴 나은, 신원호, 다비 등 출연배우들은 랩과 노래, 춤과 연기 모든 것을 소화한다. 총 6회 분량 초미니 드라마이지만, 시즌제 제작을 계획하고 있다.

happy@mk.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