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정호근 무속인 삶 선택한 진짜 이유 '슬픈 가정사'

서정권 기자 입력 2019.01.09. 07:56

배우 정호근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해 그가 무속인이 된 사연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정호근은 앞서 '스타일러 주부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9월(음력) 한 달여 동안 무병을 심하게 앓은 뒤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됐다"고 전했다.

그가 무속인의 길을 걷게 된 이유는 가슴 아픈 가족사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서정권 기자]
배우 정호근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 KBS

배우 정호근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해 그가 무속인이 된 사연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정호근은 앞서 '스타일러 주부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9월(음력) 한 달여 동안 무병을 심하게 앓은 뒤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무속인이 되기 위해 계룡산, 태백산, 일월산, 인왕산 등 산 6곳과 백마강, 한 곳의 물을 밟았다"며 "이는 신의 제자가 되겠다고 신고하는 의식으로, 인왕산 국사당에 가서 문고(무당의 증서)를 받았고 3일 후 11월 14일(음력 윤달 9월 22일)에 내림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가 무속인의 길을 걷게 된 이유는 가슴 아픈 가족사 때문이다.

세 자녀의 아버지인 그는 과거 두 아이를 잃은 아픔을 겪은 후 정신 세계에 관심을 갖게 됐고 마음이 어지럽거나 편치 않을 때면 절이나 암자를 찾아 마음을 다스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호근은 KBS2 '여유만만'에서 "딸을 잃고 방황했다. 촬영도 할 수 없었다"면서 그런 자신의 모습에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했던 사연을 공개하며 눈물을 흘렸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