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간스포츠

"꼭 사과 받을 것"..아이유, '투기 의혹' 논란에 직접 입 열었다 [종합]

홍신익 입력 2019. 01. 08. 19: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홍신익]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투기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아이유는 8일 오후 자신의 SNS에 "23억 차익, 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닙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아이유는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 저의 커리어를 걸고 이에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합니다. '오래 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주세요.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 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아이유는 "초조해지거나 지치지 않을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 꼭 사과 받겠습니다. 덧붙여 어제 공개한 대로,해당 건물에는 저뿐 아닌 많은 분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취재진들께서는 그분들과 동네 주민 분들의 사생활은 부디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일 온라인상에는 아이유가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위치한 45억 원 상당의 건물, 토지를 매입해 23억 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는 루머가 불거졌다.

논란이 증폭되자 아이유의 소속사 페이브 엔터테인먼트(카카오 M) 측은 같은날 "아이유가 건물 토지 매입으로 투기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투기 목적이 전혀 없다. 현재 해당 건물에 아이유의 어머니 사무실,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서포트하는 후배들의 연습실이 있다.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의혹을 받게 된 건물의 매입 배경,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밝히며 내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소속사는 이어 "현재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일각의 투기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거듭 밝혔고, "최초 보도된 해당 건물의 매각 추정가 역시 일각의 추측일뿐 전혀 확인되지 않은 정보"라며 투기 의혹을 일축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