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골목식당 피자집 해명+사과 불구..의견분분, 골목식당 논란 ing

입력 2019.01.08. 12:12

'골목식당' 피자집 해명과 사과의 글이 올라온 가운데, '골목식당' 논란과 관련해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황호준 씨는 7일 SNS를 통해 "우선 최근 방영되었던 회차에서 손님 응대와 업장의 위생 상태가 미흡하였던 점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에게 먼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목식당 피자집 해명 불구 논란 계속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MBN스타 대중문화부] ‘골목식당’ 피자집 해명과 사과의 글이 올라온 가운데, ‘골목식당’ 논란과 관련해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황호준 씨는 7일 SNS를 통해 “우선 최근 방영되었던 회차에서 손님 응대와 업장의 위생 상태가 미흡하였던 점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에게 먼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개업한지 석 달이 채 안되었을 때 촬영 섭외가 들어와서 여러 가지 면에서 서투른 점이 부각될 수밖에 없었던 점에 대하여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질타를 받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황호준 씨는 방송 이후 불거진 금수저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재 소유하고 있는 자가용이 없으며 과거에도 고가 외제차를 소유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마지막으로 저희 가게는 요즘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업소로 거듭나기 위해 음식과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며 매일 매일 부단히 노력하고 있사오니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청파동 편을 방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일 방송 분에서 피자집은 상권의 주 고객층인 여대생들을 대상으로 신메뉴를 선보였지만 엉망진창으로 가게를 운영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피자집 사장님은 신메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으나, 맛과 회전율 어느 것 하나 잡지 못했고, 식당을 방문한 시식단에게 40분 만에 첫 요리가 나가는가 하면, 불어터진 국수를 그대로 방치하고 이를 시식단에게 대접했다.

급기야 “오늘 시식하러 온 거 아니냐. 음식 드시고 평가를 좋게 해주면 된다”는 응대로 3MC를 경악시켰다. 특히, 시식단은 또 다른 음식 잠발라야는 먹지도 못했고, 결국 백종원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취지는 온데간데 없고 화제성만 쫒는구나....” “아니금수저흙수저따질때입니까” “진짜 노력하고 절실한 자영업자들 도와줘라” “골목식당 점점 갈수록 말이 많네” “여기 나오는 사람들 기본도 안되어있던데” “이제 솔루션 중단도 보여줄때입니다” “제작진이 가장 문제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