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그리스 女 진행자, 엑소·방탄·워너원 외모 비하 "한국 남자 다 못생겨"

입력 2019.01.07. 16:29

그리스 TV 프로그램 여성 진행자가 엑소 세훈, 워너원 강다니엘, 방탄소년단 정국과 뷔의 외모를 비하했다.

카테리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끔찍하고 위협적인 메시지를 받고 있는데, 이건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한다. 난 난 어제 우리 TV쇼에서 해학적인 코멘트로 모욕감을 느낀 모든 분들과 워너원 강다니엘, 엑소 세훈, 방탄소년단 정국과 뷔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월요일에 우린 이들의 아티스트적 면을 보여주는 방송을 만들 것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그리스 TV 프로그램 여성 진행자가 엑소 세훈, 워너원 강다니엘, 방탄소년단 정국과 뷔의 외모를 비하했다. 

최근 방송인 카테리나(Katerina)는 그리스 TV 프로그램 'Eutixeite'에서 TC캔들러에서 발표한 '2018 가장 잘생긴 100인'을 소개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카테리나는 정국, 뷔, 강다니엘을 '여자같이 생겼다'고 조롱하는가 하면, 세훈에게는 '순위가 아깝다'는 막말을 했다. 특히 "한국 남자는 다 못생겼다"며 인종 차별 발언까지 해 팬들을 분노케 했다. 

문제가 되자 카테리나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 역시 다시 한번 팬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카테리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끔찍하고 위협적인 메시지를 받고 있는데, 이건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한다. 난 난 어제 우리 TV쇼에서 해학적인 코멘트로 모욕감을 느낀 모든 분들과 워너원 강다니엘, 엑소 세훈, 방탄소년단 정국과 뷔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월요일에 우린 이들의 아티스트적 면을 보여주는 방송을 만들 것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팬들은 진심어린 사과는 커녕 해명과 분위기 수습에 급급하다며 항의하고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카테리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