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유연석 "커피차 행사, 직접 움직여 기부하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

신연경 입력 2019. 01. 04. 11:4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유연석이 기부 프로젝트 '커피 프렌즈'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방송에 앞서 지난해 커피 트럭으로 기부 행사를 시작한 유연석과 손호준이 그 이유를 설명했다.

유연석이 "지난해 이맘때쯤 기부방법을 고민하다가 커피 트럭을 생각했다. 그 당시 푸드트럭이 인기였고, 나도 실제 몸을 움직여서 참여하는 기부가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배우 유연석이 기부 프로젝트 ‘커피 프렌즈’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는 tvN 새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방송에 앞서 지난해 커피 트럭으로 기부 행사를 시작한 유연석과 손호준이 그 이유를 설명했다. 유연석이 “지난해 이맘때쯤 기부방법을 고민하다가 커피 트럭을 생각했다. 그 당시 푸드트럭이 인기였고, 나도 실제 몸을 움직여서 참여하는 기부가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 사진=김영구 기자
이어 “연말을 맞이해 조금이라도 기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 마침 호준이도 기부 방법을 고민하던 때라서 1일 포차 느낌처럼 정기적으로 할 수 있는 커피 트럭을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손호준 역시 “사랑해준 팬분들께 감사함을 돌려드릴 방법을 찾다가 ‘커피 프렌즈’를 생각해냈다. 빵 하나도 직접 구웠다”라며 마음을 다해 노력했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커피 프렌즈’는 배우 유연석,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프로그램으로 양세종이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한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