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이요한 사생활논란, 전 여자친구 폭로 "빨래통에서 다른 여자 스타킹"

입력 2019.01.04. 07:47 수정 2019.04.04. 08:06

가수 이요한이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 활동을 중지했습니다.

글쓴이는 2017년 2월부터 이요한과 연애를 했다고 말하며 이요한이 자신과 만나는 중에도 여러 명의 팬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같은 폭로에 논란이 확산되자 이요한은 그제(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년간 무책임한 행동으로 몇 차례 같은 실수로 전 애인에게 큰 상처를 줬다. 저의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이요한이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 활동을 중지했습니다.

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길거리에서 네 음악이 다신 안 들렸으면 좋겠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글쓴이는 2017년 2월부터 이요한과 연애를 했다고 말하며 이요한이 자신과 만나는 중에도 여러 명의 팬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쓴이는 "2017년 10월 네가 헤어지자고 했을 때 너는 다른 여자친구와 이미 사귀었던 상태였다. 2018년 2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이사 준비할 때 너의 빨래통에서 여자 스타킹이 나왔다. 결국 넌 다른 여자의 스타킹이라고 했다. 너는 좋은 소속사에 들어가게 됐고 소속사에서 주최하는 페스티벌 등에 나갈 때면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로 만난 너의 여자 팬들과 공연을 보고 술도 먹고 잠도 잤어. 우리 사이가 소원해졌다는 핑계를 대며 반지를 빼면서"라고 폭로했습니다.

이어 "네가 합정으로 이사를 가고 나서부터 더 셀 수 없는 여자들을 만났더라. 단골 술집 아르바이트생 번호를 따서 만나기도 했고, DM으로 연락 오는 팬들도 만났더라. 내게는 일 때문에 바쁘다고 해놓고 여자들을 집으로 부르고 데이트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폭로에 논란이 확산되자 이요한은 그제(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년간 무책임한 행동으로 몇 차례 같은 실수로 전 애인에게 큰 상처를 줬다. 저의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한편 이요한은 2015년 '슈퍼스타K7'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이후 2017년 EP앨범 'you'll be alright'으로 데뷔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