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청하 "롤모델? 아이유 선배..콘서트 초대, 스케줄 잘못 잡힌 줄" 소감 [MD인터뷰①]

입력 2019. 01. 02. 08:00

기사 도구 모음

솔로 가수 청하가 롤모델로 가수 아이유를 꼽았다.

청하는 최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두 번째 싱글 '벌써 12시' 발표 기념 공동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아이유 선배님의 노래는 어렸을 때부터 전 곡을 다운 받아서 들을 정도였다"며 "수록곡들도 명곡들이 많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솔로 가수 청하가 롤모델로 가수 아이유를 꼽았다.

청하는 최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두 번째 싱글 '벌써 12시' 발표 기념 공동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아이유 선배님의 노래는 어렸을 때부터 전 곡을 다운 받아서 들을 정도였다"며 "수록곡들도 명곡들이 많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아이유가 노래에 쏟아붓는 열정에는 존경심을 감추지 않은 청하다. 특히 아이유의 데뷔 10주년 투어에 게스트로 오르기도 했던 청하인데, "10주년 투어를 할 수 있는 건 꿈 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 직업 자체가 워낙 '반짝'이란 걸 알기 때문이다"며 "긴 기간을 빼곡히 쉼 없이 달려오신 선배님이다. 열심히 일하고, 팬 분들이랑 소통하는 모습도, 작사하는 마인드도 멋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평소 관객으로 콘서트를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게스트로 제가 초대가 됐더라. 아이유 선배님과 따로 인연이 없었던 터라 '이 스케줄 잘못 잡힌 게 아닌가' 싶어 (소속사에)다시 여쭤봤을 정도"라며 "첫 아이유 선배님의 콘서트를 게스트로 가게 돼 굉장한 영광이었다"고 여전히 설레는 목소리였다.

청하는 당시 아이유와 마주하자 "너무 떨려서 하고 싶었던 말도 다 잊고 목이 메었라"며 "'나도 이런 큰 공연장에서 10주년 투어를 하면 너무나 큰 감사함과 영광이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이유에게 선물을 받은 사실도 고백했다. 청하는 "콘서트 중에 잠깐 인사만 드리고 전 무대만 하고 쏙 나왔다. 그런데 손편지로 '요즘 너무 바쁘시죠? 저도 언젠가 큰 보탬이 될게요' 하시면서 선물을 주셨다"며 "생각하지도 못한 손편지까지 써주셔서 잊을 수 없는, 올해의 가장 큰 추억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손편지는 서랍에 고이고이 안 잃어버리게끔 보관하고 있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한편 청하의 신곡 '벌써 12시'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이 작사, 작곡한 곡으로, 청하의 지난 히트곡 '롤러코스터(Roller Coaster)' 이후 1년여 만에 다시 작업했다. 2일 오후 6시 발표.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