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정웅인, 우수연기상 수상 "아내·세 딸에 감사, 연기 열정 연소시킬것" [SBS연기대상]

입력 2018.12.31. 23:19 수정 2018.12.31. 23:22

배우 정웅인이 '2018 SBS 연기대상'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이 배우 이제훈, 신혜선, 개그맨 신동엽의 사회로 개최된 가운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주말·일일 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은 '스위치', '미스 마:복수의 여신' 정웅인이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정웅인이 '2018 SBS 연기대상'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이 배우 이제훈, 신혜선, 개그맨 신동엽의 사회로 개최된 가운데,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주말·일일 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은 '스위치', '미스 마:복수의 여신' 정웅인이 차지했다. 수상 후 정웅인은 "SBS 트로피 무게가 여전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빠가 악역이든 아니든 항상 방송 10분 전부터 광고 보면서 TV 앞에 앉아 있는 세 딸 세윤이, 소윤이, 다윤이 아빠 상 받았다"며 "이 트로피 무게 만큼 책임감도 무거워진다"고 밝혔다.

이어 "20~30대 때 연기할 때는 촬영장 가기 전에 대본 숙지도 철저히 하고 캐릭터 분석, 촬영장에서 감독님 상대 배우와 상의도 많이 했는데 올해 '스위치', '미스 마' 하면서 진정성 있게 접근했느냐, 현장에서 시청자들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느냐 자문하게 된다"며 "아무래도 스태프들이나 저보다 나이 많은 분들이 없어 저를 많이 배려해주기 때문에 그런 것 같아 부끄럽다"고 말했다.

또 "저한테는 그런 모든 것을 상쇄시켜줄 상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제가 주어진 여건 안에서 최선을 다해서 연기 열정을 2019년도엔 연소시키겠다"며 "우리 아이들을 항상 건강하게 뿌리내리게 할 수 있는 아내 고맙다. 2019년도에도 항상 제가 잘 할 수 있는 설거지 많이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2018 SBS 연기대상'에서는 '키스 먼저 할까요?', '기름진 멜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여우각시별', '리턴', '스위치', '훈남정음', 친애하는 판사님께',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황후의 품격', '착한마녀전', '시크릿 마더',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미스마:복수의 여신', '해피시스터즈', '나도 엄마야', 'EXIT', '사의 찬미' 등 올해를 빛낸 SBS 드라마를 총결산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SBS 방송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