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전현무♥︎" 한혜진, 드레스도 수상소감도 '최우수'였다(종합)[Oh!쎈 이슈]

김은애 입력 2018.12.30. 12:11 수정 2018.12.30. 12:14

그 어느 때보다 눈부셨던 한혜진이다.

한혜진은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를 뽐낸 것은 물론 트로피와 전현무에 대한 사랑을 동시에 챙겼다.

우아하면서도 섹시했던 한혜진의 드레스자태는 그야말로 화제였다.

특히 한혜진은 "제가 힘들고 지칠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연인 전현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은애 기자] 그 어느 때보다 눈부셨던 한혜진이다.

한혜진은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를 뽐낸 것은 물론 트로피와 전현무에 대한 사랑을 동시에 챙겼다.

지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열렸다. '나혼자산다'는 MBC에서 간판프로그램으로 꼽히는 만큼 포토월 시간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한혜진은 이날 파격드레스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랙시스루를 입은 그는 톱모델다운 각선미를 자랑하며 도발적인 매력을 뽐냈다.

우아하면서도 섹시했던 한혜진의 드레스자태는 그야말로 화제였다.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선 한혜진의 드레스 자태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여기에 한혜진은 ‘나 혼자 산다’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송은이와 공동수상이었던 한혜진은 "감히 송은이 선배와 이 자리에 서서 상을 받을 수 있는지 정말 감개무량하다는 생각밖에 안든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어 한혜진은 “제작진, 출연진들, 언제나 말씀 드리지만 부족한 저희들 애정 어리게 지켜봐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또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쓰고 계신 카메라 감독님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한혜진은 "제가 힘들고 지칠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연인 전현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당당히 연인의 이름을 언급한 한혜진의 모습은 더욱 큰 박수를 끌어냈다.

이에 전현무 쑥스러운 듯 자신을 잡는 카메라를 향해 콧수염을 들어올리더니 환한 미소를 지었다. 앞서 한혜진과 전현무는 결별설에 휩싸였던 바. 하지만 한혜진의 멋진 수상소감은 결별설을 말끔히 불식시켰다.

또한 한혜진은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전현무가 무큐리 등 다양한 활약을 펼칠 때마다 환한 미소로 적극적인 리액션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한혜진은 공동수상할 때 송은이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도 칭찬을 받고 있다.

이처럼 일과 사랑을 모두 거머쥔 한혜진. 그가 빛났던 2018년에 이어 내년에는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MBC 방송연예대상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