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리야!" 'SKY캐슬' 김병철·윤세아 딸 박유나 첫 등장

이아영 입력 2018.12.28. 20: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이아영]
존재만으로도 기대와 궁금증을 한 몸에 받는 박유나가 드디어 첫 등장한다.

JTBC 금토극 ‘SKY 캐슬’에서 하버드생 큰딸 박유나(차세리)는 윤세아(노승혜)와 김병철(차민혁) 부부의 자랑이다. 쌍둥이 아들에겐 냉철한 아빠 김병철도 박유나의 이름이 나올 때면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않았다. 베일에 감춰져 있던 박유나가 28일 첫 등장한다.

박유나는 “우리 세리같이 내 유전자를 완벽하게 물려받았으면”, “세리 봐, 세리. 나 닮아서 모든 게 퍼펙트하잖아”라는 김병철의 말을 통해서만 언급됐다. 일찌감치 미국 유학을 떠나 하버드 대학에 입학하여 캐슬 주민들의 부러움을 받았다. “세리는 하버드 졸업하고 MBA코스 밟아서 월스트리트 금융인으로, 쌍둥이 중 하나는 법조인으로, 하나는 의사로 키우고 싶은 게 우리 애들 아빠 비전이거든요”라는 윤세아의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꿈이 원대한 김병철에겐 하버드생 박유나가 단연코 최고의 자랑거리다.

하지만 그 외에는 밝혀진 바가 없었던 박유나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캐슬을 찾아올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을 통해 짧게나마 한국으로 입국하는 박유나의 모습이 포착됐다. 애타게 기다리던 김병철은 입국 게이트가 열리자 “세리야!”라고 소리치며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김병철의 반전까지 만들어낸 박유나는 입시경쟁의 정점인 캐슬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까.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날카로운 추측과 뜨거운 반응을 통해 배우 박유나가 차세리 역을 맡았다는 사실이 일찍 밝혀졌다. 지금껏 관심을 보여주신 것처럼 박유나의 첫 등장과 앞으로 펼쳐질 활약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박유나가 가족들과 보여줄 케미도 ‘SKY 캐슬’ 중반부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