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황후의품격' 측 "장나라 '황실2막' 주목, 위험한 사건有" (ft.최진혁) [DAY컷]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18.12.26. 09:14

장나라와 최진혁이 '황실 복수파'의 위험천만한 '사생결단 출동샷'을 선보인다.

장나라와 최진혁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각각 황실의 비리 속에서 진실을 찾기 위해 싸워나가고 있는 황후 오써니 역과 안타깝게 죽은 엄마에 대한 복수를 위해 황실에 들어온 나왕식/천우빈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황후의품격’ 측 “장나라 ‘황실2막’ 주목, 위험한 사건有” (ft.최진혁)

장나라와 최진혁이 ‘황실 복수파’의 위험천만한 ‘사생결단 출동샷’을 선보인다.

장나라와 최진혁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각각 황실의 비리 속에서 진실을 찾기 위해 싸워나가고 있는 황후 오써니 역과 안타깝게 죽은 엄마에 대한 복수를 위해 황실에 들어온 나왕식/천우빈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오써니는 소현황후(신고은) 죽음의 비밀부터 태황태후(박원숙) 살해의 진범 등 각종 황실 비리를 캐내기 위해, 천우빈은 황제 이혁(신성록)과 황실 사람들의 무한 신뢰를 얻어 황실을 무너뜨리기 위해 각자의 방법으로 고군분투를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천우빈이 위험에 빠진 오써니를 구출하는가 하면, 오써니는 이혼을 요구당한 후 다시 황제 이혁 앞에 나타나 재결합을 요청하는 모습으로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극중 천우빈은 오써니를 구한 후 자신의 정체가 노출될 수 있는 상황임에도 기지를 발휘해 황제의 신임을 얻었고, 오써니는 살인자 누명을 스스로 뒤집어 쓴 홍팀장(김민옥)의 죽음 이후 각성, 다시 황실에 입성하면서 주목하게 했다.

이와 관련해 장나라와 최진혁이 그동안 반목했던 모습과 달리, 살벌하고 위험천만한 분위기 속에서 동시에 온 몸을 내던지는, 생생한 의기투합 현장이 공개됐다. 극 중 어둠이 자욱하게 내린 항구에 도착한 오써니와 천우빈이 위기에서 벗어나고자 힘을 합하는 장면. 극강의 위협 속에서 오써니는 잠시 두려움을 내비쳤지만 이내 천우빈에게 힘을 보탰고 천우빈은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혈투를 벌이며 ‘사생결단 의지’를 드러낸다. 과연 어두운 항구에서 오써니와 천우빈에게 닥친 위기는 무엇인지, 두 사람은 이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장나라와 최진혁의 ‘사생결단 출동샷’은 인천시 중구 항동 일대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이날 장나라와 최진혁은 매서운 겨울 추위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연기 열정을 분출, 현장을 뜨겁게 달궜던 터. 차가운 바람이 몰아치는 와중에도 두 사람은 두꺼운 파카도 걸치지 않은 채 현장 한쪽에서 다양한 제스처를 시도하며 연기 호흡을 맞춰보는 등 촬영에 앞서 만반의 준비를 해나갔다.

더욱이 장나라와 최진혁은 두려움에 휩싸였지만 이내 이를 극복하며 해결점을 찾아내는, 감정선의 증폭부터 사소한 동선의 이동까지 세심하게 연구, 보다 실감나는 장면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촬영 중간 대기하는 시간마다 평소의 돈독함으로 담소를 나누면서 환한 웃음꽃을 피워내, 현장의 피로를 사그라지게 만들기도 했다.

제작진은 “오써니가 황실로 돌아가 시작되는 ‘황실 2막’을 통해 또 어떤 위험한 사건과 부딪히게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며 “오써니가 황실 속 위협을 어떻게 이겨나가게 될지, 오써니가 천우빈의 정체를 파악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