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계룡선녀전' 문채원 "오랫동안 촬영, 시원섭섭한 기분" 종영소감

김명미 입력 2018.12.26. 07:32

'계룡선녀전'에서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 문채원의 종영소감이 공개됐다.

문채원은 "오랫동안 찍은 작품이라 시원하기도하고 섭섭하기도 해요. '계룡선녀전'을 사랑해주신 분들이 많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너무 감사드리고 덩달아 저도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한 분, 한 분 모두 행복하시길 바랍니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계룡선녀전’에서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 문채원의 종영소감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699년간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로 지내온 선녀 선옥남 역을 맡아 문채원은 색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극을 이끌었다. 지난 25일에 마지막회 방송은 옥남의 기다림에 진정한 사랑이 이뤄지면서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프로포즈 장면이 문채원에게 마지막 촬영이었다. 옥남이 느끼는 회한과 행복을 짧은 장면에서 표정으로 연기해야하기에 긴장한 표정으로 촬영장에 들어섰지만, 이내 아름다운 미소와 다채로운 표정연기로 옥남의 감정을 완벽히 전달하며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 중간 중간 보조출연자까지 미소로 격려하며 함께 드라마를 만들어가는 모습 역시 인상적이었다는 후문.

문채원은 “오랫동안 찍은 작품이라 시원하기도하고 섭섭하기도 해요. ‘계룡선녀전’을 사랑해주신 분들이 많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너무 감사드리고 덩달아 저도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한 분, 한 분 모두 행복하시길 바랍니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촬영을 마친 후 문채원은 스태프 한 명 한 명에게 다가가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오랫동안 함께 해온 이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계룡선녀전’에서 문채원이 펼친 연기는 그동안의 느낌과 달랐다. 보다 단단해지고 자유로워진 문채원의 연기는 앞으로 그녀가 보여줄 것이 얼마나 많은 연기자인지를 알게 했다. 어떤 인물과 만나도 찰떡케미를 선사한 문채원의 장점으로 많은 ‘계룡선녀전’ 팬들을 설레게 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tvN ‘계룡선녀전’은 진짜 사랑을 찾은 옥남의 해피엔딩이 그려지며 지난 25일 16부작으로 종영했다.(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