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가희, 다이어트 전후 사진 공개 "출산 6개월 만에 입은 비키니"

이보희 입력 2018.12.24. 15:31 수정 2018.12.24. 15:41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출산 6개월 만에 다이어트 성공을 알렸다.

가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시온이 낳은 지 6개월이 훌쩍 넘었네요. 둘째 낳고는 조급한 마음에 살도 첫째 때보다 빨리 빼고 싶더라고요. 하지만 운동할 시간을 많이 못 빼서 식욕 억제만 시키고 살을 뺐어요. 많이 돌아왔지만 예전과는 다른 느낌. 워낙 '운동녀'였어서 지금은 좀 여리해진 느낌이 나쁘지 않지만 건강을 위해 이제 운동도 조금씩 시작해야겠죠"라며 "서핑 때 입었던 손바닥만한 비키니가 들어가서 그저 행복하네요. 치열하게 살기 바빴고.. 애기 낳고 애 보느라 바빴고.. 이제 평화를 찾아가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가희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출산 6개월 만에 다이어트 성공을 알렸다.

가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시온이 낳은 지 6개월이 훌쩍 넘었네요. 둘째 낳고는 조급한 마음에 살도 첫째 때보다 빨리 빼고 싶더라고요. 하지만 운동할 시간을 많이 못 빼서 식욕 억제만 시키고 살을 뺐어요. 많이 돌아왔지만 예전과는 다른 느낌. 워낙 ‘운동녀’였어서 지금은 좀 여리해진 느낌이 나쁘지 않지만 건강을 위해 이제 운동도 조금씩 시작해야겠죠”라며 “서핑 때 입었던 손바닥만한 비키니가 들어가서 그저 행복하네요. 치열하게 살기 바빴고.. 애기 낳고 애 보느라 바빴고.. 이제 평화를 찾아가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가희의 출산 직후 모습부터 현재의 모습까지가 담겼다. 출산 직후 볼록 나왔던 배가 점차 들어가며 평평해지는 모습이다. 가희는 ‘손바닥 비키니’를 입고 잘록한 허리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가희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3월 사업가 양준무 씨와 결혼해 같은 해 10월 첫째 아들 노아 군을 얻었다. 지난 6월 둘째 아들 시온 군을 출산,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