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광희, 군 생활 짧았던 것 같다는 말에 "놀고들 있네! 21개월 다 하고 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12.23. 15:57

제대 후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광희(황광희·30)가 시청자에게 서운한 점을 언급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최근 전역한 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광희는 "연예인을 2년 만에 처음 본다"며 "연예인 냄새가 난다. 스프레이 냄새 이런 거 있지 않나"라며 오랜만에 하는 방송 출연에 신기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대 후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광희(황광희·30)가 시청자에게 서운한 점을 언급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최근 전역한 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광희는 “연예인을 2년 만에 처음 본다”며 “연예인 냄새가 난다. 스프레이 냄새 이런 거 있지 않나”라며 오랜만에 하는 방송 출연에 신기해했다.

이에 전현무가 “전역하는 날 깜짝 놀랐다. 무슨 아이돌이 제대하는 줄 알았다”며 광희에게 집중된 관심에 놀라움을 드러내자, 박성광은 “광희 아이돌이다. 개그맨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광희는 입대 전보다 살이 많이 빠졌다는 주위의 반응에 “저도 잘 먹었다. 운동도 하고, 나름 관리를 해서 나왔다”며 “이런 반응이 나올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잘생겨졌다’ 이런 반응이 있을 줄 알았는데, ‘어디 잡혀 갔다 왔냐’ 이런 반응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광희는 ‘군대를 짧게 다녀온 것 같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그런 얘기가 많아서 군대 안에서도 조금 섭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군 생활 21개월 똑같이 했는데, 이승기 형은 길게 하고 나는 뭐 9개월 한 것처럼”이라며 “놀고들 있네. 나도 다 하고 왔거든!”이라고 외치며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3월 입대한 광희는 지난 7일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