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전지적참견시점' 황광희가 돌아왔다 [TV온에어]

오지원 기자 입력 2018.12.23. 06:16 수정 2018.12.23. 09:09

군 복무를 마친 방송인 광희가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돌아왔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광희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당시 광희는 취재진 앞에서 복귀작으로 '전지적 참견 시점'을 택했다고 밝힌 바 있어, 광희의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은 일찍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광희는 전역 후 6일 만에 진행된 '전지적 참견 시점'의 녹화에서도 입대 전과 같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이며 완벽한 복귀를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군 복무를 마친 방송인 광희가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돌아왔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광희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지난 7일 광희의 전역이 화제가 됐다. 당시 광희는 취재진 앞에서 복귀작으로 '전지적 참견 시점'을 택했다고 밝힌 바 있어, 광희의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은 일찍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입대 전 '무한도전'을 비롯해 수많은 예능프로그램에서 거침 없는 발언와 재치 있는 발상으로 웃음을 선사해왔다. 광희는 전역 후 6일 만에 진행된 '전지적 참견 시점'의 녹화에서도 입대 전과 같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이며 완벽한 복귀를 알렸다.

먼저 광희는 "병장 황광희 전역 인사 드리겠다"며 거수경례로 인사했다. 그를 향해 주변 남자 MC들이 "누가 경례를 앉아서 하냐" "군기가 빠졌다"며 놀리자, 광희는 기죽지 않고 "대단하게 군대 갔다온 사람들도 아닌 것 같은데"라며 맞서 웃음을 자아냈다.


광희가 애써 과거 자신의 캐릭터를 소환하려 했지만, MC들의 날카로운 눈을 피하지는 못 했다. 제대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아직 어색해하는 광희의 모습이 잠깐 엿보였던 것. 전현무는 "소리 지르면서 불안해 하는 게 느껴진다"고 했고, 이영자는 "왜 이렇게 눈치를 보냐"며 광희를 챙겼다.

그제서야 광희는 "2년 만에 연예인을 처음 본다. 연예인 냄새가 나는 것 같다. 옷도 다 화려하고, 저렇게 밝은 머리 색깔은 너무 오랜만에 본다"며 신기한 눈빛을 보였다. 이와 동시에 광희의 아직 짧은 머리스타일이 돋보여, 그의 말은 더욱 진정성 있게 다가와 유쾌함을 자아냈다.

광희는 복귀를 앞두고 10kg가량을 감량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광희는 "부대 안에서 잘 먹었다. 나름 관리해서 나왔는데 반응이 이럴 줄 몰랐다"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 했다. 송은이는 그런 광희를 향해 "연예계 2대 촛농이 있다. 급격한 다이어트를 했던 조영구 씨와 정준하 씨다. 그런데 광희 씨를 포함해서 3대 촛농이 된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광희는 더욱 솔직해졌다. "광희의 전역이 너무 빨리 다가온 것 같다"는 반응에 광희는 "조금 섭섭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저도 남들하고 똑같이 21개월 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승기 형은 21개월 하고, 나는 9개월 한 것처럼 말하더라"며 빠른 속도로 말을 내뱉었다. 시청자들이 과거 익숙하게 생각했던 광희의 모습 그대로였다.

21개월이라는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자신의 캐릭터를 빠르게 되찾은 광희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