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뱅쇼+김치+수육 조합으로 연말 분위기 낸 박나래X정려원

이용수 입력 2018.12.22. 00:58

박나래와 정려원이 김장 파티를 열었다.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장을 끝내고 뱅쇼와 수육으로 파티하는 박나래와 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이날 정려원에게 할머니의 김장 비법을 전수하겠다며 나섰다.

생애 첫 김장에 나선 만큼 고된 일이었지만 정려원은 박나래의 도움을 받아 김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박나래와 정려원이 김장 파티를 열었다.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장을 끝내고 뱅쇼와 수육으로 파티하는 박나래와 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이날 정려원에게 할머니의 김장 비법을 전수하겠다며 나섰다. 생애 첫 김장에 나선 만큼 고된 일이었지만 정려원은 박나래의 도움을 받아 김장했다.

김장을 마친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기 위해 파티 드레스로 갈아입었다. 두 사람은 김치와 보쌈 그리고 뱅쇼를 마시며 연말 분위기를 냈다.

스튜디오 패널들은 김치와 뱅쇼의 조합에 의문을 제기했지만 박나래와 정려원은 "너무 맛있다"며 "가게 차려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뱅쇼는 와인에 시나몬, 과일 등을 첨가해 따뜻하게 끓인 음료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