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임현주 아나운서, 안경 착용 이어 속눈썹 안 붙이기.."한결 편하다"

이인혜 온라인 기자 sally@kyunghyang.com 입력 2018.12.19. 12: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현주 MBC 아나운서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앞서 지상파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으로 속눈썹을 안 붙이고 방송을 했다”고 글을 남겼다.

사진도 올렸다. 사진 속 임 아나운서는 밝은 모습으로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어 “안경 낄 때도 속눈썹을 안 붙이긴 했지만 이렇게 풀메에서도 속눈썹 없이 해보니 눈이 한결 편안했다. 그리고 다행히 생각보다 큰 차이가 없는 듯하다”고 전했다.

덧붙여 “방송할 때 메이크업의 완성이자 또렷함을 업그레이드시키는 무기라 생각했지만 피곤한 눈을 돕기 위해 덜어내기. 분장실 속눈썹 제가 아껴드릴게요”라고 적었다.

이인혜 온라인 기자 sally@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