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이용녀 재산탕진, 유기견 향한 깊은 애정 "병원비 보태기 위해 영화 출연"

입력 2018.12.18. 16:24

이용녀가 재산 탕진하면서까지 유기견 보호소를 운영하는 가운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역시 유기견 때문으로 알려져 화제다.

18일 티브이데일리는 이용녀와의 인터뷰를 공개, 그가 재산을 탕진하면서까지 유기견 보호소를 운영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유기견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가진 이용녀는 수년전부터 방송에 출연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용녀는 과거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유기견과 함께하는 삶을 공개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용녀 재산탕진 사진= KBS2 ‘여유만만’ 방송화면 캡처

이용녀가 재산 탕진하면서까지 유기견 보호소를 운영하는 가운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역시 유기견 때문으로 알려져 화제다.

18일 티브이데일리는 이용녀와의 인터뷰를 공개, 그가 재산을 탕진하면서까지 유기견 보호소를 운영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유기견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가진 이용녀는 수년전부터 방송에 출연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용녀는 과거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유기견과 함께하는 삶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이용녀는 강아지들 때문에 끼니를 잘 챙기지 못하는 일상을 보냈다. 그는 “입양 보낸 강아지를 포함하면 200여 마리에 이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눈에서 피고름을 흘리는 강아지를 길에서 발견하고 병원에 데려간 후 보호소에서 한두 마리 데려오기 시작한 것이 지금은 70여 마리가 됐다”며 유기견을 보호하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안락사 위기에 놓인 유기견들을 돌봐주고 있는, 죽음 직전에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잠깐의 터라고 생각하면 된다. 나도 최선을 다하지만 한 마리 한 마리 입양 해 가셔서 사랑해 주시는 것이 훨씬 행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애들이 많아서 연극만 하기에는 부족했다. 영화를 하니 병원비에 보탬이 돼서 하게 됐다”며 여러 작품에 출연하는 이유를 털어놨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