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빚투' 김영희 母 "10월부터 채무이행"vsA씨 "12월 10만원 입금" 진실공방(종합)[Oh!쎈 이슈]

강서정 입력 2018.12.16. 07:01

개그우먼 김영희가 어머니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어머니가 아니라 아버지 채무라고 설명하며 어머니가 대신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희 어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0월부터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했지만, A씨는 10월이 아니라 12월이었다고 주장하는 등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물론 김영희 어머니가 인터뷰를 통해 채무가 사실이며 A씨와 원만하게 대화를 마치고 원금을 갚아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강서정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어머니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어머니가 아니라 아버지 채무라고 설명하며 어머니가 대신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희 어머니는 직접 해명했지만 피해를 주장하는 A씨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 거짓 해명 논란까지 불거졌다.

김영희 어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0월부터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했지만, A씨는 10월이 아니라 12월이었다고 주장하는 등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김영희 어머니 ‘빚투’ 논란은 지난 15일 시작됐다. A씨는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영희의 모친 권 씨가 1996년 저희 부모님께 6600만원을 빌려가셨다. 하지만 연락이 두절돼 받을 수 없었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을 받았고, 법원에 판결 연장도 늘 해오고 있었다. 김영희가 연예인이 되자 SNS를 통해 저희가 연락을 하자 공인에게 이런 식으로 댓글을 달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겠다고 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김영희 아버지는 파산신고를 했었는데 이후 회생 신청이 되었다고 집으로 연락 와서 일부라도 받을 수 있는 길이 생겼다”며 “96년에 6,600만원이면 적은 돈도 아니고, 고향 친구라 믿고 빌려준 돈에 대해 전혀 줄 생각 없이 말하고 이십여년을 피해 다닌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 씨가 저희 어머니께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 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거니 앞으로 하지마라고하셨다 한다”며 “엄마의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 그냥 입막음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번 넣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A씨가 작성한 글은 김영희를 추측할 수 있을 만큼 자세히 설명돼 있었고 누리꾼들은 김영희가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빚투’ 폭로글은 빠르게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고 결국 한 누리꾼이 김영희의 SNS을 찾아가 “빚투 뭔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영희는 “진짜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또한 ‘김영희 빚투 나옴’이라는 글을 링크한 댓글에도 “사실이 아닙니다”라며 호소했다.

김영희 소속사 A9엔터테인먼트 측도 곧바로 입장을 내놓았다. 소속사 측은 이날 OSEN에 “현재 김영희가 공연 중이라 정확히 자세한 상황은 알지 못하고 SNS 댓글을 썼다. 보도된 내용은 대체로 맞지만 빌린 돈은 김영희의 아버지가 쓴 돈이다”며 “김영희는 아버지의 얼굴을 못 본지 20년이 넘었다. 부모님이 어릴 때부터 별거했다. 그래서 김영희는 채무 관계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현재 김영희의 어머니가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 김영희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함께 살 때 김영희 어머니의 친구에게 빌린 돈이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계속 갚아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정확하게 따지면 ‘빚투’ 논란의 당사자는 김영희의 어머니가 아니라 아버지다. 또한 소속사의 입장대로 김영희는 아버지의 채무에 대해 몰랐기 때문에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물론 김영희 어머니가 인터뷰를 통해 채무가 사실이며 A씨와 원만하게 대화를 마치고 원금을 갚아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희의 입장이 곤란해진 상황.

거기다 김영희 어머니는 지난 10월 A씨 측과 연락을 취해 돈을 갚고 있다고 했지만 A씨 측은 김영희 어머니 인터뷰 후 10만원이 통장에 입금된 건 지난 12월 3일이었다고 밝혔다. 양측이 서로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어 이들의 진실공방이 당분간 지속될 듯하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A9엔터테인먼트 제공

관련 태그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