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전참시' 유규선 "우리 엄마도 유병재에 얹혀사는 거 아니냐고.."

입력 2018.12.16. 06:00

매니저 유규선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유병재와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안겼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병재와 유규선의 10주년 일본 여행기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규선은 유병재와 술을 마시던 중 "내가 너한테 얹혀산다는 의견이 좀 있더라"라고 얘기를 꺼냈다.

유병재는 "다음에도 나랑 여행 올 거냐"라는 유규선의 질문에 "100%, 무조건이다"라고 확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매니저 유규선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유병재와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안겼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병재와 유규선의 10주년 일본 여행기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규선은 유병재와 술을 마시던 중 "내가 너한테 얹혀산다는 의견이 좀 있더라"라고 얘기를 꺼냈다.

그러자 유병재는 "누가 그러냐. 데리고 와라. 아주 혼쭐을 내주겠다"라고 발끈했다. 이에 유규선은 "우리 엄마도 그러더라"라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유규선은 "요즘 내게 얼마 모았냐고 왜 그렇게 물어보냐. 너 혹시 나 독립시키려고 하는 거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돈독한 우애를 과시했다. 유병재는 "다음에도 나랑 여행 올 거냐"라는 유규선의 질문에 "100%, 무조건이다"라고 확답했다.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