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백종원, 황교익 저격에 "존경하는 분이었지만 지금은 아냐"

조윤선 입력 2018.12.14. 09:24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저격에 입을 열었다.

백종원은 "황교익에 대해서는 글로만 안다.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그래서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저격에 입을 열었다.

14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백종원은 계속되는 황교익의 저격에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

백종원은 "황교익에 대해서는 글로만 안다.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그래서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이어 "황교익은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 (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황교익이 조작 의혹을 제기한 SBS '골목 식당' 막걸리 테스트에 대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조작 방송이라고 들은 제작진도 자신의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낄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이 밖에도 설탕 논란에 대해서는 "방송에서 (편집이나 그래픽 등으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며 "저당뿐만 아니라 저염 식단도 중요하다. 짜고 매운 음식을 즐기는 문화도 바꿔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황교익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는 당에 대한 경각심을 무너뜨린다는 것이 문제"라며 "음식 쾌락을 즐기려면 백종원 레시피를 버려라"고 지적했다.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이라며 "나는 그 어떤 팬덤이든 경계한다. 정상적인 사고를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