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제 아내 이쁘죠?"..두산 박서원 대표, '조수애 웨딩화보' 직접 공개

강경윤 기자 입력 2018.12.10. 17:30 수정 2018.12.10. 18:33

두산 매거진 박서원 대표가 직접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함께 촬영한 결혼식 화보를 공개했다.

10일 박 대표는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웨딩 화보를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하지만 결혼 이틀만인 10일 박대표가 SNS에 직접 조 전 아나운서와 함께 촬영한 웨딩화보는 물론, 조 전 아나운서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 등을 공개하면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


[SBS funE l 강경윤 기자] 두산 매거진 박서원 대표가 직접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함께 촬영한 결혼식 화보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서울 신라호텔에서 친척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야구장에서 행사 진행 아나운서와 구단주로 처음 인연을 맺은 뒤 사랑을 키운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박 대표는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웨딩 화보를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사진에서 박 대표는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장난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신혼부부다운 풋풋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박 대표가 조 전 아나운서와의 웨딩화보를 공개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행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지


박 대표와 조 전 아나운서의 결혼은 재계와 방송가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두 사람은 열애 사실은 물론, 결혼식 일정까지도 철저히 비공개로 할 정도로 조심스러워했다.

하지만 결혼 이틀만인 10일 박대표가 SNS에 직접 조 전 아나운서와 함께 촬영한 웨딩화보는 물론, 조 전 아나운서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 등을 공개하면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런 박 대표의 모습에 지인들 조차 "진짜 사랑꾼 다 됐다."며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 전 아나운서는 지난달 결혼을 발표하면서 JTBC에서 사의를 표했다. 조수애는 지난 2016년 1,8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에 입사한 바 있다.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광고계 주목을 받아, 두산 광고계열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전무이자 두산매거진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미지


kykang@sbs.co.kr

[SBS FunE 관련기사]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