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광희 전역 "'무한도전' 종영 아쉬워..앞으로 재밌는 모습 보여드릴 것"

임효진 입력 2018.12.07. 10:41

가수 겸 방송인 광희가 MBC '무한도전'의 종영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앞서 광희는 MBC '무한도전' 멤버로 합류해 활약한 바 있다.

광희는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없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종영은 아쉬웠지만 딱히 드릴 말씀이 없어서"라고 답한 뒤 "따로 통화하고 만나기로 해서 괜찮다"며 멤버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광희 전역

가수 겸 방송인 광희가 MBC ‘무한도전’의 종영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해 3월 13일 입대했던 광희는 7일 오전 9시 3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선양 광장에서 취재진들과 팬들을 향해 전역 인사를 했다.

이날 광희는 “병장 황광희, 전역 인사드리겠습니다 충성”이라고 취재진 앞에 경례를 한 뒤 “많이 기다려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오늘 날씨도 추운데 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광희는 “군대에 있었을 때 보고 싶었던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멤버들”이라고 답했다. 앞서 광희는 MBC ‘무한도전’ 멤버로 합류해 활약한 바 있다. 하지만 그의 군복무 기간 도중 ‘무한도전’은 종영됐다.

광희는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없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종영은 아쉬웠지만 딱히 드릴 말씀이 없어서…”라고 답한 뒤 “따로 통화하고 만나기로 해서 괜찮다”며 멤버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복귀를 예고한 광희는 “여러가지 활동을 하고 싶은데 섭외가 오면 할 것”이라며 “재미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