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임신 7개월 정주리 "17kg 늘어" 이국주에 받은 옷 선물[SNS★컷]

배효주 입력 2018.12.06. 07:45

임신 7개월 차 정주리가 17kg이 늘었다고 고백했다.

정주리는 12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주야 옷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동료 코미디언 이국주에게서 선물 받은 옷을 자랑했다.

정주리는 현재 임신 7개월 차다.

네티즌은 "여전히 예뻐요" "보기 좋고 부러운 우정" "웃는 모습이 천사"라는 글을 덧붙이며 임신 중인 정주리를 응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임신 7개월 차 정주리가 17kg이 늘었다고 고백했다.

정주리는 12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주야 옷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동료 코미디언 이국주에게서 선물 받은 옷을 자랑했다.

정주리는 현재 임신 7개월 차다. 이에 "17kg+"이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네티즌은 "여전히 예뻐요" "보기 좋고 부러운 우정" "웃는 모습이 천사"라는 글을 덧붙이며 임신 중인 정주리를 응원했다.

정주리는 지난 2015년 5월 결혼 후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셋째를 임신하며 다둥이 맘 계열에 올랐다.(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