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경제

'다시 날개다나' 다나, 몸무게 80kg 충격 "내장지방형 비만"

김나경 입력 2018. 12. 05. 14:06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다나가 자신의 몸무게를 공개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라이프타임 '다시 날개 다나'에선 다이어트를 결심한 다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다이어트 업체에선 다나에게 "원하는 몸무게까지 만들어줄 수 있다"고 제안했고, 이에 다나는 "52kg까지 빼고 싶다"고 답했다.

다나는 "몸무게 52kg까지 감량하겠다"며 다이어트에 도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나(사진=방송캡처)

가수 다나가 자신의 몸무게를 공개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라이프타임 '다시 날개 다나'에선 다이어트를 결심한 다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다이어트 업체에선 다나에게 "원하는 몸무게까지 만들어줄 수 있다"고 제안했고, 이에 다나는 "52kg까지 빼고 싶다"고 답했다.

트레이너는 다나의 달라진 모습에 "얘가 왜 이렇게 망가졌지?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라고 말했고, 다나는 자신의 몸 상태를 보고 "진짜 뚱뚱하다 나"라고 말했다.

그는 인바디 측정과 스트레스 지수 측정, 체질 진단을 했다. 측정 결과 키 169cm에 몸무게 80.2kg, 허리둘레 103cm, 체지방 40%, 내장형 비만으로 나왔다.

또한, 다이어트 업체 직원은 "내장지방형 비만으로 신체 장기 중에서 간 주위에 지방이 낀 상태를 말한다. 내장지방부터 빼야 살이 안 찐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다나는 "'임신했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있었다"며 "계절이 바뀌고 옷을 입는데 맞는 게 하나도 없었다. 지금이 살면서 가장 많이 쪘다"고 고백했다. 다나는 "몸무게 52kg까지 감량하겠다"며 다이어트에 도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한국경제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자!!<이벤트 자세히 보기>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