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아이비, 귀여운 셀프 디스.."노안의 아이콘"

이우주 입력 2018.11.29. 16:51

가수 아이비(본명 박은혜, 36)가 셀프 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아이비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노안의 아이콘이네 #24세"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이비의 데뷔 초 사진들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가수 아이비(본명 박은혜, 36)가 셀프 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아이비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노안의 아이콘이네 #24세”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이비의 데뷔 초 사진들이 담겼다.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이 지금과는 사뭇 다른 성숙미를 뽐낸다. 특히 눈과 눈썹에 한껏 힘을 준 모습은 아이비의 이국적인 매력을 돋보이게 한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이비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지금이 24살 아닌가요?”, “냉동인간이신 듯”, “저랑 동갑인 시절. 치명적이에요”, “저 대학 때 언니가 티비에 나오면 같이 지나가던 남사친들이 다 길을 멈추고 넋 놓고 쳐다보던 추억”, “언니 세월을 거슬렀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가수 아이비는 지난 2005년 데뷔, ‘유혹의 소나타’, ‘바본가봐’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뮤지컬배우로 활동폭을 넓힌 아이비는 현재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 출연 중이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아이비 SNS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