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다나 태도논란 "흥행실패=팬 잘못"..SNS 방송 중 손가락 욕설까지

입력 2018.11.28. 13:50

천상지희 다나가 태도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천상지희 재결합 및 자신의 솔로 음반 등을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다나는 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드는 모습, 운전 중 휴대폰을 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나 태도논란 사진=DB

[MBN스타 김솔지 기자] 천상지희 다나가 태도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천상지희 재결합 및 자신의 솔로 음반 등을 언급했다.

다나는 솔로 음반 발매를 묻는 팬들에게 “음반이 돼야 나오지. 음반 다 안 되는데”라며 “‘울려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이 별로라 못나간다. 너네가 열심히 해서 멜론차트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멜론이 아니고 너네가 잘못했지”라며 자신의 흥행 실패를 팬들의 탓으로 돌렸다.

다나 태도논란 사진=다나 SNS

또한 천상지희 재결합에 대해선 “린아는 천상지희 앨범 발매에 부정적이다. 린아는 이제 가수 활동하는 거 안 좋아할 걸? 뭉치긴 힘들더라도 만날 순 있다. 근데 스테파니가 잠수타서 연락처 모른다”고 다른 멤버들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다나는 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드는 모습, 운전 중 휴대폰을 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한편 다나는 다이어트 리얼리티 프로그램 ‘다시 날개 다나’에 출연 중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