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다나 태도 논란 "솔로 앨범 못 내"..흥행 실패에 팬 탓?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18.11.28. 11:15

가수 다나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를 진행했다.

그러나 문제는 다나가 "음반이 돼야 나오지. 음반 다 안되는데"라며 자신의 솔로 음반 발매를 요청하는 팬들의 물음에 답하면서 비롯됐다.

그는 "'울려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이 별로라 못나간다"며 "너네가 열심히 해서 멜론차트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멜론이 아니고 너네가 잘못했지"라며 자신의 흥행 실패를 팬들의 탓으로 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다나 태도 논란 “솔로 앨범 못 내”…흥행 실패에 팬 탓?

가수 다나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그룹 천상지희 재결합을 비롯해 자신의 솔로 음반 등을 언급했다.

그러나 문제는 다나가 "음반이 돼야 나오지. 음반 다 안되는데"라며 자신의 솔로 음반 발매를 요청하는 팬들의 물음에 답하면서 비롯됐다.

그는 "'울려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이 별로라 못나간다"며 "너네가 열심히 해서 멜론차트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멜론이 아니고 너네가 잘못했지"라며 자신의 흥행 실패를 팬들의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린아가 천상지희 앨범 발매에 대해 부정적이다' '스테파니와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말해 그룹의 재결합을 응원하는 팬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 외에도 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들고 운전 중에 휴대폰을 사용한 모습이 캡처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게시되며 논란을 증폭시켰다.

현재 다나의 SNS 계정은 사라진 상황이다. 다나는 라이프타임 채널 '다시 날개 다나'를 통해 다이어트에 도전 중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