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평소와 달라' 정인선, 레드립 소화..매혹미 발산

노영현 인턴기자 입력 2018.11.27. 20:11

배우 정인선이 평소와 다른 매혹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정인선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왼쪽도 좋아하기. 텍스처 적응하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인선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셀카를 찍었다.

한편 정인선은 지난 15일 종영된 MBC 수목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 역을 맡아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노영현 인턴기자]
/사진=정인선 인스타그램

배우 정인선이 평소와 다른 매혹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정인선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왼쪽도 좋아하기. 텍스처 적응하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인선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셀카를 찍었다. 입술에 붉은 립스틱을 칠해 매혹적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입술색도 예쁘다", "다른 사람인 줄 알았다", "언니 예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인선은 지난 15일 종영된 MBC 수목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 역을 맡아 출연했다.

노영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