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인터뷰③] 이태리 "데뷔 20년, '순풍' 정배 기억해주셔서 감사"

문지연 입력 2018.11.27. 10:5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0일 종영한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 '정비서'역을 맡았던 배우 이태리가 21일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의 로맨스다. 극 중 이태리는 서도재의 비서 정주환 역을 맡아 서도재에게 있어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자 안면실인증이라는 병의 순간부터 옆에서 지켜온 유일한 측근으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논현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11.2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JTBC '뷰티인사이드'를 마친 배우 이태리를 만났다.

이태리는 지난 1998년 이민호라는 본명으로 아역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정배 역을 맡아 미달이 의찬이 등 또래 배우들과 함께 인기를 모았다. 이후 2005년에는 KBS 어린이드라마 '마법전사 미르가온'에서 유승호와 함께 주연으로 활약한 바 있다. 이후에도 연기활동은 꾸준히 해왔다. MBC '거침없이 하이킥'에서는 이순재의 아역으로 출연했고, SBS '강남엄마 따라잡기'(2007), KBS2 '구미호 여우누이뎐'(2010), '성균관 스캔들'(2010), KBS2 '가시나무새'(2011), MBC '해를 품은 달'(2012) 등에서도 활약했다. SBS '옥탑방 왕세자'(2012)에서는 주연 중 한 명인 송만보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활동명을 이민호에서 이태리로 바꾼 뒤에는 JTBC '뷰티인사이드'에 합류했다. 이태리는 극중 서도재(이민기)의 비서인 정주환, 일명 정비서로 등장했다. 정비서는 서도재에게 있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사람이자 안면실인증이라는 병에 익숙해지는 순간부터 옆을 지켜온 유일한 측근이다. 이태리는 정비서를 몽해 자신의 새 활동명을 제대로 각인시켰으며, 아역부터 탄탄히 쌓아온 연기력을 통해 믿고 볼 수 있는 20대 배우로 자리를 잡았다.

이태리는 데뷔 20년을 맞은 배우가 됐다. 이태리는 "부담감이 있다. 어느 현장에 가더라도 '네가 제일 선배님이다'고 하시고, 민기 형도 '선배님 오셨느냐'고 하더라. 그걸 보면서 어느새 20대 후반으로 간다는 부담감도 있다. 방송 관계자들도 그렇고 시청자들도 그렇고, 그분들께 헛된 20년이 아니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역시 내공이 있다'는 반응들이 나오게끔 제가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이태리의 데뷔작은 '순풍산부인과'다. 이태리는 "방송도 요즘 재방송을 해줘서 보고, 인터넷으로도 본다. 제가 다시 봐도 웃기고 신기하다. 제가 아닌 다른 애를 보는 거 같은 느낌도 든다. 저 나이 때 뭐를 알고 연기했을지 감회가 새롭더라. 저도 정배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한다. 그걸 시청자 분들도 보시면서 같이 좋아해주시니 너무 좋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 '정비서'역을 맡았던 배우 이태리가 21일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의 로맨스다. 극 중 이태리는 서도재의 비서 정주환 역을 맡아 서도재에게 있어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자 안면실인증이라는 병의 순간부터 옆에서 지켜온 유일한 측근으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논현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11.21/

이어 이태리는 "저는 제가 정배였던 것을 대부분 많이 아신다고 생각했는데 제가 받은 댓글 중에 '정비서님이 정배냐'고 묻는 게 있더라. 다른 이미지를 다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감사했던 거 같다. 하나의 캐릭터, 국한된 연기를 하지 말자는 것이 목표였는데 여러가지 이미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것이 즐거움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 두개의 다른 이미지를 다 좋게 봐주셔서 좋은 거 같다"고 밝혔다. 또 "연기를 했던 것들이 다 기억이 난다. 현장에 놀러간다는 생각으로 갔기 때문에 놀러가고, 뛰어 놀았다. 항상 장난감 가지고 놀고 뛰어 다니다가 혼나기도 했다. 아무것도 몰랐다. 놀러간다고만 생각했으니까. 여전히 가끔 연락을 주고 받는다. 또 성은이 누나는 고등학교 선배라 잘 챙겨주기도 했다. 가끔 연락하지만, 자주 만나지는 못해서 서로가 바쁘기도 했다. 안부인사 정도는 주고 받는 중이다"고 밝혔다.

이태리는 "최근 이태란 누나를 사석에서 뵀는데 찾아가서 인사를 드렸다. '저 정배였던 이태리다'고 했더니 너무 놀라시더라. 그런 반응들이 너무 재밌어서 방송국이나 다른 자리에서 봬면 일부러 찾아가서 얘기를 드린다. 다들 놀라시더라"며 "당시에는 제가 한글을 몰라서 부모님이 말해주면 듣고 외웠다. 그때는 '맙소사'도 몰랐다. 대본에 이 말을 쓰면 맙소사를 한다는 것이 있으니 해봤다. 그래서 더 귀여웠던 게 아닌가 싶다. 20년 넘도록 회자되는 것이 감사한 일이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 '정비서'역을 맡았던 배우 이태리가 21일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의 로맨스다. 극 중 이태리는 서도재의 비서 정주환 역을 맡아 서도재에게 있어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자 안면실인증이라는 병의 순간부터 옆에서 지켜온 유일한 측근으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논현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11.21/

이어 이태리는 "20년이 지났는데 다같이 만나는 날이 한번 오면 좋겠다. 혜교 누나도 큰 모습으로 같이 연기해보고 싶은 마음도 든다"며 "제가 로맨스는 연이 좀 없던 거 같다. 멜로가 없었어서 멜로물도 해보고 싶은 생각도 있다. 해품달도 그렇고 이뤄지지 않는 짝사랑만 해봤지, 뜨거운 멜로는 이제부터라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저는 하이틴 멜로가 가장 하고 싶다. 캠퍼스물을 해본적이 없다. 또래와 함께 하는 그런 드라마를 해도 재밌겠다는 생각도 들더라. 서른이 넘어서 할 수 없지 않겠나 싶다. 대학생이나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하는 풋풋한 사랑을 하고 싶다. 그런 게 부럽더라. '뷰티인사이드'를 하면서 민기 형 현진 누나의 멜로를 보면서 방송으로 볼 때도 마음이 아프고 그러더라. 나도 언젠가는 시청자 분들을 울리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그런 달달한 커플의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일 종영한 '뷰티인사이드'는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세계(서현진)와 서도재(이민기)는 알콩달콩한 사랑을 이어갔고, 강사라(이다희)와 류은호(안재현)도 결혼을 앞두게 됐다. 강사라는 류은호의 집을 찾아가 부모님께 "아드님을 달라"고 말한 뒤 결혼을 약속했다. 최종회인 16회는 전국 기준 5.2%, 수도권 기준 5.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특히, 2049 타깃 시청률에서 3.6%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를 마지막까지 수성했다.

lunamoon@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