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윤균상♥김유정 '일뜨청', 무균무때 힐링 드라마 탄생 [DA:현장](종합)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18.11.26. 14:55

배우 김유정의 2년 만의 복귀 그리고 윤균상의 로맨틱코미디 첫 도전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 모두 담길 예정이다.

윤균상은 오랜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며 '일뜨청'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 전부터 로코를 해보고 싶었다. 그런 사랑을 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시나리오, 감독님이었다, 감독님이 나를 원했다는 게 가장 좋았던 것 같다. 가장 큰 부분이 됐던 건 유정이었다. 개인적으로 김유정 배우의 팬이기도 했고, 김유정 선배와 연기도 해보고 싶었다. 경험이 많은 선배이기 때문에 의지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DA:현장] 윤균상♥김유정 ‘일뜨청’, 무균무때 힐링 드라마 탄생(종합)

배우 김유정의 2년 만의 복귀 그리고 윤균상의 로맨틱코미디 첫 도전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 모두 담길 예정이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시청자들에게 청소를 통해 힐링을 선사할 수 있을까.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5층 아모리스 컨벤션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이하 ‘일뜨청’)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배우 윤균상, 김유정, 송재림, 유선 그리고 연출을 맡은 노종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노종찬 감독은 “웹툰 원작에서는 만나게 되는 현 상황부터 이야기가 전개된다. 드라마는 이전 상황에, 각 캐릭터들이 잠깐씩 스쳐가고, 그 인연이 지금도 이어가고 있다. 현실에서도 이야기를 보강해서, 웹툰 이야기의 한계를 보강해서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들려고 했다”고 원작 웹툰과의 차이점에 대해 말했다.

김유정은 갑상선기능저하증(갑상샘저하증)을 치료한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복귀하는 첫 작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 취재진 앞에 섰다. 이에 김유정은 “2년 만에 드라마로 찾아뵙게 돼 놀랍고 떨리기도 한다. ‘일뜨청’ 대본을 웃으면서 재밌게 읽었다. 진짜 사람 이야기가 담겨 있는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힐링되는 마음을 가질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이 들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소회를 전했다.

윤균상은 그동안 드라마 작품을 통해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로맨스 연기’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 “로맨스가 주가 되는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다. 걱정을 많이 했다. 유정이랑 처음 만날 때도 걱정이 많았다. 아무래도 나이가 많았기 때문이다. 근데 유정이가 선배로서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며 “처음에 걱정했던 게 생각이 안 날 정도로, 현장에서 놀면서 재밌게 촬영을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로코를 재밌게 찍고 있다. 순조롭게 잘 해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노종찬 감독은 극중 윤균상, 김유정, 송재림의 삼각 관계에 대해 “작가와 이 작품을 준비할 때 청춘들, 이 시대의 벽에 부딪힌 청춘들에게 따스한 메시지를 던져주자는 콘셉트에서 이 이야기를 시작했다. 캐릭터 한 명들에게 해당되는 따스한 말들과, 그 속에 사랑이 증폭이 돼서 곁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 될 것 같다”고 설명하며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윤균상은 오랜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며 ‘일뜨청’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 전부터 로코를 해보고 싶었다. 그런 사랑을 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시나리오, 감독님이었다, 감독님이 나를 원했다는 게 가장 좋았던 것 같다. 가장 큰 부분이 됐던 건 유정이었다. 개인적으로 김유정 배우의 팬이기도 했고, 김유정 선배와 연기도 해보고 싶었다. 경험이 많은 선배이기 때문에 의지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답했다.

김유정은 건강을 회복한 이후 다시 ‘일뜨청’으로 돌아오며 촬영이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열심히 건강하게 앞으로 더 활동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컨디션 조절도 스스로 잘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 같이 촬영하는 배우, 스태프, 감독님께서 잘 챙겨주시고 있다. 그 힘을 얻고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며 “드라마가 밝고 서로에게 힘을 주는 느낌이 강해서, 촬영하면서 힘을 많이 얻는다.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정과 이번 드라마로 로맨스 연기를 보여주는 윤균상은 김유정의 매력에 대해 “유정이는 보이는 걸로 느끼시겠지만, 사랑스럽고 애교도 많다. 웃는 모습을 보면 기운이 난다. 연기를 하면 사랑스럽다는 감정이 생긴다. 그게 김유정이라는 배우의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 분)과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 길오솔(김유정 분)이 만나 펼치는 ‘무균무때’ 힐링 로맨스다. 26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