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박은혜, KT 통신장애에 분통 "너무 화가 나서 통신사 바꿨다"

신효령 입력 2018.11.26. 11:22

탤런트 박은혜(40)가 24일 서울 충정로 KT아현지사 통신국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통신 장애에 분통을 터트렸다.

25일 인스타그램에 "첫눈 기념으로 친구 만나려고 즐겁게 홍대로 향했다. 세상에 전쟁난 듯 휴대폰 불통. 집에 가면 TV 인터넷도 안 될 거라는 상담원의 말에 너무 화가 나서 통신사 갈아탄 사연"이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혜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탤런트 박은혜(40)가 24일 서울 충정로 KT아현지사 통신국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통신 장애에 분통을 터트렸다. 25일 인스타그램에 "첫눈 기념으로 친구 만나려고 즐겁게 홍대로 향했다. 세상에 전쟁난 듯 휴대폰 불통. 집에 가면 TV 인터넷도 안 될 거라는 상담원의 말에 너무 화가 나서 통신사 갈아탄 사연"이라고 썼다.

"골목에 있는 휴대전화 매장에서 거의 15분 안에 이 문제로 통신사 바꾸러 온 사람이 나 포함 4명이었다. 직접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얼마나 두렵고 당황스러웠는지 모를 것이다. 인터넷 뉴스도 접할 수 없고, 어느 정도 복구가 되고 있는지도 모르고, 전화나 문자로 물어볼 수 없고 그냥 고립이다."

또 "KT가 아닌 다른 통신사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통신사 문제가 아니라 이번 기회에 내가 사는 이 세상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24일 오전 11시12분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화재는 당일 밤 10시께 진화됐다. 이 불로 서대문구·중구·마포구·용산구·은평구 등 서울 일부 지역과 경기도 고양시 일대에서 휴대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IPTV 등 서비스 이용이 제한됐다. KT는 통신장애로 피해를 본 고객들에게 1개월 요금을 감면해주기로 했다.

snow@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