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오프닝 주간 전석 매진..흥행 대작의 위엄 입증

신영은 입력 2018.11.22. 10: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뮤지컬 '지킬앤하이드'(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데이빗 스완)가 완벽한 무대로 흥행 대작의 위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난 13일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린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오프닝 주간 전 석을 매진시켰으며, 전 석 기립박수와 열화와 같은 환호 속에 성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지킬/하이드’ 역의 조승우, 홍광호, 박은태는 ‘전설의 캐스팅’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명불허전의 무대를 보여주며 그동안 '지킬앤하이드'를 손꼽아 기다려온 관객들의 갈증을 말끔히 해소했다. 또, ‘루시’ 역의 윤공주, 아이비, 해나 그리고 ‘엠마’ 역의 이정화, 민경아 역시 '지킬앤하이드'의 명성을 이어가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오디컴퍼니㈜가 다년간 쌓아온 제작 노하우가 집결된 최고의 프로덕션으로 돌아온 2018 '지킬앤하이드'는 드라마와 배우에게 집중할 수 있는 무대 디자인이 돋보인다. 2층 구조를 기본으로 한 다이아몬드형 무대는 객석의 몰입감을 더욱 높였다. '지킬앤하이드'의 대표곡 ‘This is the moment(지금 이 순간)’의 배경이 되는 ‘지킬’의 실험실 무대는 5m 높이를 꽉 채우는 1,800여 개의 메스실린더가 담긴 세트로 압도적인 스케일을 뽐낸다. 철저한 고증의 과정을 거쳐 빅토리아 시대를 재현한 화려한 의상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의 공연을 본 관객들은 “잠시도 눈을 뗄 수가 없는 공연이다. 선과 악을 극명하게 표현하는 지킬과 하이드, 정말 두 사람인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였다”, “지킬과 하이드로 순간순간 변하면서 부르는 ‘대결(The Confrontation)’은 아무 생각도 못하게 만들었다”,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뮤지컬이다. 음악, 무대, 배우 모두 너무 완벽했고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배우들의 소름 돋는 완벽한 연기와 너무나 유명한 넘버, 역시 기다리고 기다릴 수밖에 없는 공연이다”, “오랜만에 돌아온 '지킬앤하이드' 역시는 역시였다. 기대 이상보다 더 환상적인 무대였다” 등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지킬앤하이드'는 2004년 한국 초연을 시작으로 14년째 한국 뮤지컬 역사의 신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누적 공연 횟수 1,100회, 누적 관객 수 120만 명, 평균 유료 객석 점유율 95% 등 다른 작품들이 범접할 수 없는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또한, 이번 시즌에서도 1차 티켓 오픈 당시 2분만에 매진, 프리뷰 티켓과 2,3차 티켓오픈에서도 각종 예매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2018년 최고의 기대작이자 화제작임을 입증했다. 특히, 개막 전 9만 여장의 티켓을 모두 판매하며 대한민국 뮤지컬계 흥행 역사를 새롭게 쓰기도 했다.

이 외에도 '지킬앤하이드'가 보유하고 있는 기록은 어마어마하다.

첫째, 라이선스 공연이지만 레플리카(Replica) 혹은 오리지널(Original) 프로덕션이 아닌 논 레플리카(Non Replica) 프로덕션으로 9번째 정규 공연이라는 점이다. 원래의 대본과 음악을 바탕으로 작품의 수정이 가능한 '지킬앤하이드'는 한국 관객의 정서를 고려하여 ‘지킬/하이드’ 역을 젊고 매력적이며 도전적인 캐릭터로 변형하였으며, 대사와 가사를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어감과 단어로 전달함으로써 프랭크 와일드혼의 음악을 오랫동안 명곡으로 자리잡게 하였다. 국내 크리에이티브 팀의 역량을 바탕으로 완성한 한국의 '지킬앤하이드'는 전세계 프로덕션 중 가장 성공한 케이스로 평가받고 있다.

둘째, '지킬앤하이드'의 작품성을 일찌감치 알아 봐준 관객들의 성원과 사랑으로 십 수년간 공연을 지속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올해로 9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2004년 한국 초연 이후 그 동안 서울, 대구, 부산, 도쿄, 오사카 등 국내외를 막론하고 총 19개 도시에서 공연됐다. 기승전결이 뚜렷한 드라마와 개성강한 캐릭터, 귀에 쏙쏙 박히는 아름다운 음악, 강렬한 무대 연출의 조화는 “최고의 무대”라는 평을 받으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로 손꼽히고 있다.

셋째, 매 시즌 공연마다 내로라하는 최고의 배우들이 캐스팅되어 화제를 모았다. 역대 ‘지킬/하이드’ 역엔 조승우, 류정한, 서범석, 민영기, 김우형, 홍광호, 김준현, 윤영석, 양준모, 박은태, 조성윤까지 총 11명의 스타성과 실력을 겸비한 특급 배우들이 출연했다. ‘루시’ 역에는 최정원, 김선영, 소냐, 정선아 등 10명의 배우가, ‘엠마’ 역에는 김소현, 김아선, 임혜영, 조정은, 최현주 등 9명의 배우가 출연했으며, 앙상블을 포함해 총 135명의 배우가 '지킬앤하이드'의 무대를 거쳐갔다.

마지막으로 '지킬앤하이드'의 수상 기록 또한 압도적이다.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주연상 조승우 (2004), 여우신인상 소냐 (2004), 더뮤지컬어워즈 남우주연상 조승우 (2011), 여우신인상 임혜영 (2009), 최우수재공연상 (2007), 남우신인상 김우형 (2007), 인터파크 골든티켓어워즈 최고의 작품 대상 (2011), 뮤지컬 작품상 (2011), 뮤지컬 남자배우상 조승우 (2011), 최고의 라이선스 뮤지컬상 수상 (2005), 최고의 남자배우상 조승우 (2005) 총 11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 받았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2019년 5월 19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shinye@mk.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