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현장] '황후의 품격' 신성록 "자극적인 미드 애청자.. 이번 작품서 악역 완결판 선보여"

서영준 기자 입력 2018.11.20. 18:36

배우 신성록이 SBS '별에서 온 그대', SBS '리턴'에 이어 다시 한번 극악무도한 캐릭터로 변신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현장에는 주동민 PD와 배우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이엘리야, 윤다훈, 이희진, 윤소이, 스테파니 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품에서 절대 권력자 황제로 분하는 신성록은 앞서 '별에서 온 그대', '리턴' 등에서 보인 악역과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신성록이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서울경제] 배우 신성록이 SBS ‘별에서 온 그대’, SBS ‘리턴’에 이어 다시 한번 극악무도한 캐릭터로 변신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황후의 품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주동민 PD와 배우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이엘리야, 윤다훈, 이희진, 윤소이, 스테파니 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품에서 절대 권력자 황제로 분하는 신성록은 앞서 ‘별에서 온 그대’, ‘리턴’ 등에서 보인 악역과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그는 “이유 없는 악역, 싸이코패스와는 다르게 이번 작품에서는 캐릭터에 정확한 서사가 있다. 같은 사람이 연기해서 비슷할 수 있겠지만, 악역의 완결판이다”고 자신했다.

이어 자극적인 작품을 연달하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쉴 때 미드를 주로 보는데 쎈 작품 위주로 본다. 감각적인 영상과 예상할 수 없는 빠른 전개에 매료된다”며 “‘황후의 품격’ 역시 예상치 못한 전개에 이끌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성록은 ‘황후의 품격’이 시사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고 막장, 선정성 작품으로 보실 수도 있지만, 저희는 이전의 없던 그림을 그리고 싶었다. 답습된 예술이 아닌 시청자들이 처음 보는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것”라고 말했다. 이어 “1시간 동안 지루할 틈이 없고 작품 매회 다음 회가 기다려질 것이다”고 확신했다.

한편,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장나라 분)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SBS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은 오는 2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선영 인턴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