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홍진영, 언니 홍선영과 아침부터 배달음식 폭풍 흡입

입력 2018.11.19. 07:17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이 '미운오리새끼'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홍진영은 친언니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친언니 홍선영은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게임에 빠진 홍진영을 향해 "아침(밥으로)을 뭘 먹을 거냐"라며 물었다.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은 동생의 노래에 맞춰 화음을 넣었고, 알고보니 성악가인 것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이 ‘미운오리새끼’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홍진영은 친언니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친언니 홍선영은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게임에 빠진 홍진영을 향해 “아침(밥으로)을 뭘 먹을 거냐”라며 물었다. 이에 홍진영은 “고기”라며 단답형으로 말했다.

배달 음식이 오기 전 함께 TV를 보던 두 사람은 노래가 흘러나오자 화음을 척척 맞추고, 춤까지 추면서 이내 ‘흥자매’의 모습을 보였다.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은 동생의 노래에 맞춰 화음을 넣었고, 알고보니 성악가인 것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출연진들은 “성악가의 포스가 느껴지잖아요”라며 감탄했고, 홍자매는 아침부터 동요, 가요, 트로트, 팝송까지 섭렵하며 노래를 불렀다.

이어 배달 음식이 도착하자 두 자매는 폭풍 흡입을 시작했다. 열심히 밥을 먹던 홍진영은 언니를 슬쩍 쳐다봤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홍진영 언니는 “뚱뚱하다고 죽는 거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홍자매는 본격적으로 다이어트 논쟁을 벌였다. 홍진영은 언니에게 “헬스장을 언제 갈 거냐”고 물었고, 홍진영 언니는 “헬스장 가기 전에는 밥을 며칠 안 먹어야 한다는 느낌이 있어”라며 “밥 먹을 때는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말해 도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은 언니의 건강을 걱정해 다이어트를 권했고, 언니는 내년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가 홍진영의 잔소리에 다음주부터 하겠다고 양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