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오초희 자필사과,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 이유 보니..

김소연 입력 2018.11.16. 10:15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 논란에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오초희는 지난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제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시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 논란에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오초희는 지난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제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시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공개했다.

오초희는 "저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초희는 13일 새벽 발생한 서울 지하철 7호선 이수역 인근 폭행 사건과 관련, 14일 SNS에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도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라는 글과 함께 피해자가 직접 공개한 사진을 공유해 논란을 불렀다. 이 글에 대해 누리꾼들은 오초희에 대한 응원과,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경솔했다는 비판으로 팽팽히 갈렸다.

이 글로 종일 논란의 중심에 선 오초희가 사과한 것. 오초희는 "사실 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수역 폭행 사건'은 13일 서울 이수역 인근 한 맥주집에서 세 남성과 두 여성이 시비가 붙어 말다툼을 벌이던 중, 폭행이 오고 간 사건. 여성 측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머리가 짧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리며 논란이 시작됐고,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는 등 사건이 '여험 대 남혐'의 이슈로 확대됐다. 이런 가운데 관련 영상을 올린 가수 산이도 오초희에 이어 곤혹을 치렀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 사건과 관련해 남성 3명과 여성 2명 모두 폭행 혐의로 입건,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오초희는 지난 1일 종영한 OCN 드라마 '손 the guest'에 출연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오초희 SNS

<다음은 오초희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오초희입니다.

우선 제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스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드립니다.

저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 입니다.

사실 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항상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