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장나라X최진혁→이엘리야 역대급 반전, '황후의품격' 3차 티저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18.11.15. 13:42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이 '역대급 반전'을 예고하는 3차 티저 영상을 공개, 안방극장을 집중시켰다.

21일 첫 방송을 앞둔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참신한 스토리를 담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장나라X최진혁→이엘리야 역대급 반전, ‘황후의품격’ 3차 티저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이 ‘역대급 반전’을 예고하는 3차 티저 영상을 공개, 안방극장을 집중시켰다.

21일 첫 방송을 앞둔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참신한 스토리를 담는다. ‘히트작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의 ‘리턴’ 주동민 PD, 그리고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신은경, 이엘리야 등 배우들이 의기투합한다.

특히 지난 14일 공개된 ‘황후의 품격’ 3차 티저 영상에서는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신은경, 이엘리야 등이 황실 안에서 벌어지는 사건들과 ‘오버랩’됐다. 행복한 오써니(장나라)와 분노에 찬 나왕식(최진혁), 이중적인 면모로 돌변한 황제 이혁(신성록), 서늘한 독기의 대비 강씨(신은경), 그리고 가식적인 웃음의 민유라(이엘리야)가 반전을 거듭하면서 긴장감을 폭등시켰던 것.

먼저 혼례식을 위해 화려하게 치장하던 오써니는 “아름답네요. 써니씨”라는 황제 이혁에게 “폐하가 더 멋지세요”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였던 터. 이어 오써니가 무대 위에서 반지를 끼워주며 자신에게 프러포즈하는 이혁을 향해 “이렇게 멋있으면 내가 어떻게 안 좋아해”라는 떨리는 속마음을 드러낸 반면, 오써니에게 입을 맞추고 포옹하던 이혁은 표정이 갑작스럽게 돌변,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폐하는 뭐가 제일 흥미로우십니까?”라는 민유라와 “너”라고 대답하는 이혁이 진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펼쳐졌던 상태. 더불어 “어젯밤 폐하와 함께 있는 거 봤습니다”라면서 깜짝 놀라는 오써니의 표정이 담겨 황후와 황제, 황실대변인 간의 복잡하고 은밀한 관계가 미묘한 분위기를 드리웠다.

더욱이 이혁과 밀회를 즐기던 민유라는 오써니의 손을 꼭 잡으면서 “최선을 다해 마마를 모시겠습니다”라고 환한 웃음을 띠우는가 하면, 잠시 뒤 화염에 휩싸인 차를 지켜보며 야릇한 미소 짓고 있는 모습으로 의구심을 고조시켰다.

뿐만 아니라 대비 강씨가 고개를 저으며 “죄를 지었으면 피해갈 수 없는 법”이라고 서슬 퍼런 기운을 내비치는 가운데, 뒤따라 잠옷 차림으로 궁을 걸어오던 이혁이 “어머니가 한 짓입니까?”라는 원성 섞인 질문을 내질렀던 것. 이와 함께 궁인들에게 팔이 붙잡힌 오써니가 “지금 궁을 떠나면 폐하가 무슨 짓을 할지 몰라요”라면서 누군가의 품에 안겨 울부짖는 모습으로 긴박감을 드리웠다.

이내 빠른 속도로 운전하는 듯한 나왕식의 위태로운 모습과 함께 차들이 서로 뒤엉킨 사고 장면이 이어졌고, 얼굴에 씌워진 비닐을 찢어버린 나왕식이 황제 이혁의 얼굴에 총을 겨눈 채 “민유라, 이혁 내가 다 죽여버릴거야!”라고 분노를 터트려 앞으로의 ‘핏빛 복수’를 예고했다.

제작진은 “어느 덧 ‘황후의 품격’ 첫 방송까지 일주일이 채 안 남았다. 시청자들에게 더욱 흥미진진하고 새로운 드라마를 선보이기 위해 출연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오는 21일 밤 10시 첫 방송될 ‘황후의 품격’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