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스포츠조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티셔츠만 입어도 '넘사벽 꽃미남'

남재륜 입력 2018.11.13. 11:27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유인원 생존 보호에 나섰다.

디카프리오는 1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릴라, 침팬지 등 모든 종류의 원숭이가 위협받고 있다. 글로벌 공동체가 진지한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20년 안에 몇 종류는 멸종될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디카프리오는 유인원 보호에 도움이 되는 티셔츠를 입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유인원 생존 보호에 나섰다.

디카프리오는 1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릴라, 침팬지 등 모든 종류의 원숭이가 위협받고 있다. 글로벌 공동체가 진지한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20년 안에 몇 종류는 멸종될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디카프리오는 유인원 보호에 도움이 되는 티셔츠를 입고 있다. 여전히 잘생긴 얼굴과 선한 행보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디카프리오는 브래드 피트와 함께 2019년 개봉 예정인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캐스팅됐다. 그는 배우 커리어 뿐 아니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재단'을 설립해 환경보호 운동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가 지금까지 재단을 통해 기부한 금액은 8,000만 달러(한화 약 905억원)가 넘는다.

sjr@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